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항공사들의 엇갈리는 희비

원희룡 “허위 회계자료 제출한 이스타항공 특별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 인근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항공면허 재발급 신청 과정에서 허위 회계자료를 제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스타항공이 특별조사를 받게됐다.

국토교통부는 5일 “이스타항공이 2021년 11월 법원에서 회생계획안을 인가받은 후 국토교통부로부터 국제항공운송사업 변경면허를 발급받는 과정에 제출한 회계자료에 허위내용이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며 “이에 특별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자본잠식 사실이 반영되지 않은 회계자료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고 2021년 12월15일에 변경면허를 발급받았다. 하지만 올해 5월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에 공시된 2021년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보고서에는 이스타항공이 2021년 말 기준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것으로 명시돼있다.

이스타항공이 면허 재발급 시 제출한 회계자료에는 이같은 자본잠식 내용 등이 빠져있고, 국토부는 이를 문제삼고 있다. 원희룡 국토부장관은 “이스타항공의 변경면허 신청 및 발급 과정에 관련법령을 위반한 사실이 있었는지 등에 대하여 철저한 조사와 감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면허 재발급 과정에서 사정상 회사 회계시스템이 폐쇄돼 변동의 여지가 큰 이익잉여금(결손금) 등의 경우 당시 이용 가능한 가장 최근 자료인 2020년 5월 말 기준의 수치를 반영했다”며 “이후 2021년말 회계감사에서 예상치못한 결손금이 증가해 국토부에 제출한 수치와 차이가 발생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스타항공은 “국토교통부에 이러한 사정 등을 충분히 소명해 오해를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