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P 김용일 "음방서 1위, 수익 부당 탈퇴"→세계 랭킹 3위 '깜짝' (근황올림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UP의 보컬 김용일이 근황을 전했다.

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김용일을 만나다] '뿌요뿌요' UP(유피) 보컬 근황, 웨이크보드 세계 3위! 유세윤·소유 스승"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1996년 UP로 활동했던 보컬 김용일입니다"라는 말로 자신을 소개한 김용일은 "웨이크 서핑, 웨이크 보드 등 물에서 하는 수상 레저를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수상 레저를 가르치는 김용일은 유세윤, 소유의 서핑 스승이라고 한다. 엄정화와 노을의 강균성도 언급한 김용일은 "강균성이 연예인 중에서는 기술적인 면에서 제일 잘한다"라고 이야기했다.

'뿌요뿌요'와 '바다'로 인기를 끌었던 김용일이 UP를 탈퇴한 이유는 바로 수익이라고 한다.

김용일은 "저희가 하는 일에 비해서 수익이 안 났다. 그 이유가 가장 컸다. 너무 힘들었는데 가져가는 수익 부분이 부당하다고 생각했다"라는 말로 부당함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1위나 1위 후보가 되면 행사료가 많아진다. 그런데 저희에게 오는 수익은 그렇게 많지가 않았다. 그런 부분과 소속사와의 관계가 얽혀서 자연스럽게 탈퇴를 하게 되었다"라는 설명을 더했다.

"'내가 언제까지 이걸 할 수 있을까. 나에게 맞는 건 노래가 아니라 운동쪽이다'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한 김용일은 KBS 2TV '출발 드림팀' 등의 운동 프로그램을 언급했다.

"'드림팀' 같은 방송이 예전에도 있었다면 두각을 나타내지 않았을까 싶다. 방송을 보면서 '저 친구보다 내가 더 잘하겠다'라고 생각했다"라는 말로 아쉬움을 전한 김용일은 현재 생활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UP 탈퇴 후 웨이크보드를 배우는 과정은 힘들었다고 한다. 김용일은 "경제적으로 힘들었다. 연예인 생활을 하다가 '내가 이걸로 밥을 먹고 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제일 컸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웨이크보드를 배웠다"라는 말로 과거를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힘든 생활을 이겨낸 김용일에게 준이는 "기록을 살펴보니 세계 랭킹 3위다. 한국에서는 당연히 1등이다"라며 감탄을 표했다. 이에 대해 김용일은 "스물다섯 살에 시작했는데 선수 생활을 서른여덟 살까지 했다. 제 꿈이 아시아 챔피언이었는데 아시아 챔피언 2위를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국 선수가 세계 3위를 하는 데 다들 놀랐을 것 같다"라는 질문에는 "그것도 그런데 내 나이에 더 놀랐다"라고 답한 김용일은 "외국 선수들은 15세에서 20세가 대부분이다. 내 나이를 이야기하면 다들 안 믿었다"라는 말로 놀라움을 선사했다.

"'아시아 사람으로서 내 이름을 날리고 싶다'라는 생각으로 7시간에서 8시간 동안 운동만 했다. 그렇게 훈련하니까 어느 순간 좋은 성적을 내게 됐다"라는 김용일의 이야기에 준이는 감탄했다.

마지막으로 김용일은 "계속 저는 수상 레포츠 관련된 일을 할 예정이다. 나중에 늙으면 바닷가 쪽에서 매일 서핑을 하면서 살 것 같다"는 말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