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구시의장에 이만규, 경북도의장에 배한철 의원 선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만규 "거물급 정치인의 시정에 당당하게 맞설 것", 배한철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 충실하겠다" 소감 밝혀

오마이뉴스

▲ 대구시의회는 4일 임시회를 열고 이만규 의장(가운데), 하병문 부의장(왼족), 이영애 부의장(오른쪽) 등 의장단 구성을 마무리했다. ⓒ 조정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9대 대구시의회가 4일 임시회를 열어 의장에 재선의 이만규 의원(국민의힘·중구2)을 선출하는 등 전반기 의장단을 구성했다.

대구시의회는 개원 첫날인 이날 이만규, 이재화(국민의힘·서구2), 김대현(국민의힘·서구1) 등 3명이 의장 후보로 등록해 정견발표 등의 순서를 거쳐 투표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의장 후보가 등록하고 정견을 발표한 후 투표를 통해 선출한 것은 대구시의회가 교황 선출 방식을 고수해온 지 31년 만이다.

이 신임 의장은 1차 투표에서 재적 의원 31명 중 16표를 얻어 김대현(13표), 이재화(2표) 의원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으나 과반수(17표) 득표에 실패해 2차 투표에서 당선됐다. 2차 투표에서는 이 의장인 19표, 김대현(12표), 이재화(0표), 기권 1표였다.

대구시의회는 또 제1부의장에 하병문(국민의힘·북구4) 의원을, 제2부의장에 이영애(국민의힘·달서구1) 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시의회는 오는 6일 5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7일 운영위원장을 선출하는 것으로 전반기 원 구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신임 의장은 "양당 체제가 무너지면서 국민의힘이 절대다수 의석을 차지하게 돼 언론과 시민사회에서는 의회와 집행부가 한 몸이 되어 제대로 견제를 할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거물급 정치인이 대구시장에 취임하면서 의회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도 예사롭지 않다"며 "견제 받지 않는 권력이 독주를 하다가 상식과 공정이 무너진다. 저는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 사심 없는 당당함으로 몰상식과 불공정에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기자간담회에서도 집행부의 독단적인 행정에 대한 철저한 감시와 견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홍준표 시장이 내세운 자유와 활력이 넘치는 파워풀 대구라는 슬로건도 좋고 대구의 번영을 되찾자는데 반대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독단적으로 나가는 것은 견제와 감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북도의회 의장에 배한철, 부의장 박영서·박용선 의원 선출
오마이뉴스

▲ 경북도의회는 4일 임시회를 열고 의장에 국민의힘 소속 배한철 의원, 부의장에 박영서·박용선 의원을 선출했다. ⓒ 조정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경북도의회도 제33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배한철(국민의힘경산)을 제12대 전반기 의장으로 선출했다.

배 의장은 이날 진행한 선거에서 재적의원 61명 중 60명이 출석해 59표(기권 1표)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배 의장은 지난 2002년 경산시의회에 초선의원으로 정계에 진출한 후 2008년 제5대 경산시의회 의장을 역임한 뒤 2013년 보궐선거를 통해 경북도의원으로 입성했다.

이후 문화환경위원장, 윤리특별위원장을 거쳐 2018년 제11대 경북도의회 전반기 부의장을 역임했다.

배한철 의장은 이날 당선 인사를 통해 "도민에게 희망을 주는 신뢰 받는 도의회가 되도록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 역할을 더 충실히 하겠다"며 "새로운 지방시대를 맞아 진정한 민의의 전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동료 의원들의 조언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경북도의회는 또 부의장으로 박영서 의원과 박용선 의원을 선출했다. 이들 두 의원은 모두 3선 의원으로 각각 제11대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장과 의회운영위원장을 역임했다.

경북도의회는 오는 8일 제2차 본회의를 열어 7개 상임위원회 의장단을 선출하고 전반기 원 구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조정훈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