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독립기념일 총기난사로 6명 사망…"용의자는 백인남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카고 북쪽 하이랜드파크 행렬서 무차별 난사

최소 6명 숨지고 24명이 다쳐

경찰 "18~20세 백인 남성, 인근 옥상서 총격"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미국 독립기념일(7월4일) 시카고 교외에서 진행된 기념 퍼레이드를 겨냥한 무차별 총격이 벌어져 30여명 사상자가 나왔다. 경찰은 건물 옥상에서 백인 청년이 총을 쏜 것으로 보고 용의자를 쫓고 있다.
이데일리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 오전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하이랜드파크에서 진행된 퍼레이드 행렬에 무차별 총격이 가해져 최소 6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다친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경찰관들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일리노이주(州) 시카고 인근 하이랜드파크 관할 경찰은 독립기념일 퍼레이드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6명이 숨지고 24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하이랜드파크는 시카고에서 북쪽으로 40㎞ 떨어진 부촌으로, 주민 대부분이 백인이다.

목격자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독립기념일 행사가 시작한 지 10여분 뒤 총격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총성이 울리자 수백 명의 행진 참가자들이 의자와 유모차 등을 내팽개치고 대피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인근 건물 옥상에서 행렬을 향해 무차별 총기 난사를 한 것으로 보고 추정 중이다. 경찰은 한 건물 옥상에서 용의자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고성능 소총 1정을 발견했다.

크리스 오닐 하이랜드파크 경찰 현장 지휘관은 “용의자는 대략 18~20세 나이의 백인 남성”이며 “흰색 혹은 푸른색 티셔츠를 입었고 검은색 장발에 작은 체구”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는 용의자 1명이 벌인 단독 범행인 것으로 파악된다.

하이랜드파크 총격 사건으로 이날 노스브룩, 에버스턴, 디어스필드, 글렌코 등 시카고 북쪽의 주변 지역들의 독립기념일 행사가 취소됐다.

지난 5월 뉴욕주 슈퍼마켓 총격으로 10명,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으로 21명이 각각 사망한 사건의 용의자 모두 18세 백인 남성이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