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GPS 끊기는 지하 길찾기 쉽도록 입체주소 부여 시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 자치구 뉴스]송파구, 잠실역 입체 주소정보 활용 실내 내비게이션 시연회 개최... ‘서초 시니어 100초 영상제&메타버스 패션쇼’ 열어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송파구(구청장 서강석)는 지난달 28일 행정안전부, 공공기관, 주소기반 산업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잠실역 입체주소 고도화 사업에 따른 주소정보 활용 실내 내비게이션 시연회’를 개최했다.

GPS수신이 되지 않는 지하철에서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가 승강기를 찾아 헤매는 등 불편이 적지 않아 대책이 필요했다.

이에 구는 지난 해 ‘입체주소 전국 확산 및 활용방안’ 행정안전부 공모를 통해 전국 최초로 잠실역 일대(잠실역2,8호선, 광역환승센터, 잠실역 지하상가, 잠실역 공영주차장) 지하공간 전체에 입체주소를 부여, 주소정보시설을 설치, 실내 내비게이션 활용 개발 및 실증연구를 완료했다.

이 사업을 바탕으로 지난해 도로명주소법이 전부 개정돼 2차원 평면주소에서 지상·지하를 연결하는 3차원 입체주소 법제화 틀을 마련할 수 있었다. 사업대상지에는 19개의 내부 도로명을 부여, 도로명판 37개, 기초번호판 234개, 건물번호판 230개, 사물주소판 180개 주소정보안내시설물을 설치했다.

또, 실내에서 실외 GPS수준의 AR마커 측위기술이 실현됨에 따라 관·산·학과 협력, 주소정보시설물을 활용한 AR마커 실내 내비게이션 개발 및 실증연구를 성공적으로 추진, 주소산업모델 확장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영상측위 기술 기반 AR서비스 플랫폼 구축과제’ 실증대상지로 잠실역 입체복합환승시설이 선정, 입체주소와 주소정보시설을 활용한 실내 내비게이션 상용화 서비스 앱을 10월에 출시할 것이다.

양유미 부동산정보과장은 “잠실역 입체주소 고도화 및 실내 내비게이션 산업모델 개발을 통해 2차원 평면에서 지상· 지하 3차원 입체 공간에서도 정확한 길 안내가 가능해졌다”면서 “생활 편의 증진 뿐 아니라, 응급상황 시 신속한 대응으로 구민의 안전을 지키고, 역사 내 상점을 찾는 관광객들에게도 정확한 정보를 제공, 지역경제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초구(구청장 전성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어르신들에게 스마트한 생활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11일 ‘서초 시니어 100초 영상제&메타버스 패션쇼’를 내곡느티나무쉼터에서 연다고 밝혔다.

어르신들의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특화사업인 ‘서초 스마트 시니어 사업’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지역 내 어르신 150분을 초청, ▲서초 시니어 100초 영상제 ▲메타버스 패션쇼 ▲문화공연 등 순으로 오후2시부터 90분 가량 진행된다.

먼저, ‘서초 시니어 100초 영상제’는 ‘액티브한 시니어의 일상을 보여주는 100세 시대 100초 영상’ 이라는 주제로 어르신들이 직접 기획, 촬영 및 제작한 5편의 영상이 상영된다. 이번 영상제는 어르신문화복합 공간인 느티나무쉼터(방배, 내곡) 2곳, 노인복지관(양재·방배·중앙) 3곳에서 교육을 받은 어르신들이 지금까지 배운 기량을 펼치는 장이 될 것이다.

이와 함께 ‘메타버스 패션쇼’에는 7팀의 시니어 모델들과 메타버스 아바타가 함께 출연한다. 이번 패션쇼는 느티나무쉼터에서 활동하시는 어르신들이 한국의 미, 마술사, 플라멩코, 아이돌 가수 등 다양한 컨셉트로 무대에서 직접 패션쇼를 진행, 무대 양쪽 모니터에서는 직접 만든 본인의 아바타가 등장해 어르신과 같은 옷을 입고 같은 포즈를 취하는 등 새로운 시너지를 보일 예정이다.

이번 패션쇼에 참여하는 김여진 어르신(70, 방배동 거주)은 “젊은 시절 배우가 꿈이었는데 느티나무쉼터에서 배운 메타버스 아바타와 함께 패션쇼 무대에 서게 된다니까 너무나 설렌다”고 말했다.

이외도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가수 하동근과 강태관의 공연이 진행되는 등 어르신들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해 7월 지자체 최초로 메타버스 플랫폼 내에 서초구립느티나무쉼터를 구현해 메타버스 공간에서 연말 작품전시회를 진행하는 등 급변하는 디지털시대 다양한 체험을 위해 메타버스 교육과 체험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100세 시대를 맞아 어르신들이 디지털 소외를 느끼지 않도록 다양한 스마트시니어 사업을 추진해 ‘오늘 행복하고 내일이 기다려지는 서초’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