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윤석열 정부 초대 치안총수 윤희근 경찰청 차장 낙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 초대 치안총수로 윤희근 경찰청 차장(54·경찰대 7기)이 4일 낙점됐다.

여권과 경찰청 등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차기 경찰청장으로 윤 차장을 내정했다.

윤 차장은 충북 청주 출신으로 경찰대를 졸업했다. 서울경찰청 정보과장과 공공안녕정보외사부장, 경찰청 자치경찰협력정책관과 경비국장 등을 지낸 ‘정보통’으로 꼽힌다. 지난해 12월 치안감을 달고 반년도 되지 않아 치안정감으로 승진한 데 이어 경찰청장에 오르게 됐다. 전례 없는 초고속 승진이다.

윤 차장 내정으로 민갑룡, 김창룡 청장에 이어 세 차례 연속 경찰대 출신이 치안총수를 맡게 됐다. 최근 사의를 표명한 김 청장은 경찰대 4기여서 ‘기수 파괴’ 인사라는 평가도 나온다. 윤 차장에 대해선 정무 감각이 뛰어나 국회 등 대외 업무가 중요한 청장직에 적합하다는 평가와 정보 경력에 비해 수사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엇갈린다.

윤석열 정부 첫 경찰청장 자리는 ‘독이 든 성배’로 불린다. 무엇보다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 등 경찰 통제 강행과 그에 대한 일선 경찰의 광범위한 반발이 발등에 떨어진 불이다. 일선 경찰은 행안부의 경찰 통제에 지휘부가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데 대한 불만이 크다. 윤 차장 역시 김 청장이 사의를 표명한 이후 경찰을 지휘하면서 뾰족한 대응책을 내놓지 못했다. 그렇다고 윤 대통령이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를 두고 ‘국기문란’이라고 경찰 지휘부를 질타한 상황에서 경찰청장이 정부에 각을 세우기도 어렵다. 이달 말 행안부에 경찰국이 신설되면 경찰에 대한 정부의 장악력은 더욱 커진다. 차기 경찰청장은 경찰과 행안부 사이에서 ‘중재역’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인사권자인 윤 대통령의 뜻을 정면으로 거스르지 않되 ‘할 말’은 하면서 경찰 내부의 반발을 다독여야 하는 쉽지 않은 과제가 차기 경찰청장 앞에 놓인 셈이다.

국가경찰위원회는 5일 오전 윤 차장에 대한 경찰청장 임명 제청안을 심의한다. 경찰청장 인선은 ‘후보자 추천→국가경찰위원회 동의→행안부 장관 제청→국회 인사청문회→대통령 임명’ 절차를 거친다. 경찰청장은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이지만 국회 동의를 받지 않아도 임명할 수 있다.

이유진·조미덥 기자 yjleee@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