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빈 화면 업무 장면에…대통령실 "보안에 주의 기울인 것"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이 보는 모니터·서류는 사진에 들어가지 않도록 노력"
"빈 모니터, 혹은 공개돼도 되는 것만 잡는다…블러 처리도 해"
뉴시스

[서울=뉴시스]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대통령실은 이 사진을 놓고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 숙소에서 자료를 검토하는 모습이라고 했으나 윤 대통령이 보는 모니터 속에는 아무 내용이 없는 상태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7.0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문한 스페인에서 업무를 보는 사진 중 윤 대통령이 모니터의 빈 화면을 바라보는 장면이 포함되며 '설정샷' 논란이 불거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4일 취재진과 만나 "이를 '쇼를 한다'고 말하는 건 안타깝다"며 대통령이 보는 자료는 보안 유지가 철저하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공개한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저희가 대통령 사진을 낼(배표할) 때는 대통령이 보는 모니터, 서류 무엇이 됐든 그 내용은 사진에 들어가지 않도록 노력한다"며 "당연히 보안 문제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진으로 포착할 때는) 빈 모니터를 잡기도 하고, (서류를 잡고 있을 때는) 글씨가 덜 쓰여있는 것, 혹은 공개돼도 되는 것을 잡는다"며 "사진에 자료가 걸려있으면 블러(흐리게) 처리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주의를 기울여서 사진을 보내는데 그걸 '쇼를 한다'고 말하는 건 안타깝다"며 "주의를 기울여서 (공개)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빈 종이를 들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7.0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3일 윤 대통령의 스페일 일정 '이모저모' 사진 12장을 공개했다. 윤 대통령이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모습이나 일정 사이사이 휴식을 취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그러나 이 중에 윤 대통령이 보고 있는 컴퓨터의 모니터 속 화면이 비어 있거나 검토 중인 보고서의 종이가 백지로 보인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야권 지지자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의 이같은 사진을 게시하고 "참 특이한 대통령"이라며 "이쯤 되면 수행원이 윤석열 안티"라고 꼬집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도 "쇼 하나도 똑바로 못하고 있다. 모니터에 영자 신문이라도 띄워 놓고 쇼를 하라"고 비난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전날(3일) "순방 관련 사진 가운데 윤 대통령이 컴퓨터 모니터 앞에 앉아 있는 사진 속의 빈 모니터 화면은 현지에서 대통령이 국무회의 안건을 결재한 직후 화면이 사라진 상태를 찍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