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남국·권인숙 등 野의원, 文 사저 방문…"시위 야만적, 尹 결단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다수가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시위 현장의 실태를 전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러 의원들과 함께 문 전 대통령님을 찾아뵀다"고 알리며 문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 의원을 비롯해 권인숙, 이수진, 장경태, 김용민, 박주민 등 여러 민주당 의원들과 문 전 대통령이 함께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겨 있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은 푸근하고 다정한 아저씨처럼 친근하게 맞아주셨고 마을 전경을 둘러보며 사소한 일상을 나눴다"고 말했다.

아이뉴스24

더불어 민주당 의원 다수가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함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남국 의원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여기까지는 매우 좋았다"면서도 "평산 마을은 여전히 시위단체들의 욕설로 난잡했다"고 화두를 바꿨다.

그러면서 "잠깐 머물렀지만 무분별한 소음으로 얼굴이 찌푸려질 정도"라며 "소음 때문에 마을 주민들이 입은 피해는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을 정도"라고 비판했다.

아이뉴스24

더불어 민주당 의원 다수가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김남국 의원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경태 의원도 이날 SNS에 "욕설과 확성기 소리는 마을 일상을 깨뜨리고 있다"며 "저질스럽고 야만적인 행태에 매우 화가 난다"고 시위를 규탄했다.

이수진 의원 역시 "보수 유튜버들의 폭언과 욕설, 비방과 허위사실 등 끝도 없이 이어지는 폭력에 기가 막힐 정도였다"고 탄식했다.

권인숙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을 뵙고 돌아가는 그 순간까지 혐오에 가득 찬 소음이 이어지고 있었다"며 "이런 몰상식을 단호하게 끝낼 책임과 권한은 지금 정권에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한편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은 문 전 대통령 퇴임 이후 일부 보수단체들의 욕설 집회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