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양현종, 2022 올스타 최다 득표…김광현과 선발 대결 성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KIA의 에이스 양현종이 선발투수 최초로 올스타 투표에서 최다 득표를 기록했습니다.

나눔 올스타의 선발 투수 후보인 양현종은 한국야구위원회 KBO 사무국이 오늘(4일) 발표한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베스트 12' 팬 투표 최종 집계에서 유효표 264만 8천888표 중 141만 3천722표, 53.37%를 얻어 최다 득표자가 됐습니다.

선발 투수가 최다 득표한 것은 올스타 베스트 투수 부문 선정을 선발과 구원으로 나눈 2013년 이후 처음입니다.

투수로서는 2013년 웨스턴 구원투수 부문 후보로 최다득표의 영예를 안은 LG 봉중근 이후 9년 만에 최다 득표자가 됐습니다.

양현종과 더불어 돌아온 '광현종' 시대의 한 축을 이루는 SSG 김광현도 드림 올스타의 선발 투수 1위를 확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올스타전에선 KBO 리그를 대표하는 두 좌완 에이스의 선발 맞대결이 성사됐습니다.

양현종은 통산 4번째, 김광현은 5번째로 베스트 12의 영예를 차지했습니다.

또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롯데 이대호는 지명타자 부문에서 선두에 오르며 개인 통산 10번째 올스타 베스트 12에 선정됐습니다.

지난 2005년부터 2011년까지 7년 연속 올스타 베스트 12에 오른 이대호는 2018년 올스타 베스트 12로 선정된 이후 4년 만에 올스타에 합류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베스트 12는 팬 투표 70%와 선수단 투표 30%를 합산한 총점으로 선정됐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2년 만에 선수단 투표가 최종 결과에 반영되면서 마지막까지 치열한 경쟁이 이어졌습니다.

드림 올스타 1루수 부문에서 KT 박병호가 삼성 오재일을 제치고 올스타 베스트 12로 뽑혔습니다.

팬 투표에서 박병호는 오재일에게 밀렸지만, 선수단 투표에서 크게 앞서 총점으로 오재일을 8점 가까이 따돌렸습니다.

3루수 부문에서도 SSG 최정이 삼성 이원석과 경합 끝에 올스타가 됐고, 유격수 부문에선 SSG 박성한이 삼성 이재현을 제치고 최종 선정됐습니다.

이원석과 이재현은 팬 투표에서 최다 득표를 했지만, 선수단 투표에서 최정과 박성한에게 밀렸습니다.

나눔 올스타 중간 투수 부문에서도 LG 트윈스 정우영이 KIA 전상현을 막판에 앞질렀고, 유격수 부문에서도 LG 오지환이 KIA 박찬호를 제치고 합류했습니다.

정우영과 오지환은 선수단 투표에서 각각 223표와 230표를 받아 팬 투표 1위를 한 전상현과 박찬호를 총점에서 따돌렸습니다.

삼성 좌완 불펜 이승현과 SSG 박성한·한유섬, KIA 정해영·황대인·류지혁· 소크라테스 브리토 등 7명은 첫 올스타 베스트 12에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습니다.

드림 올스타의 두산 베어스 홍건희와 롯데 안치홍, 나눔 올스타의 키움 안우진과 LG 고우석, NC 양의지, 키움 김혜성, 한화 이글스 노시환 등은 동료 선수들로부터 가장 많은 표를 받았지만 팬 투표에서 뒤져 올스타 베스트 12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구단별 선정 선수 수는 KIA가 9명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 6명, SSG 4명, LG 2명, 키움·KT·롯데 각각 1명이 베스트 12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코로나19로 3년 만에 열리는 이번 올스타전은 역대 가장 뜨거운 열기 속에 팬 투표가 진행됐습니다.

팬 투표 유효표가 모두 264만 8천888표로 집계되면서 역대 최고 기록이 달성됐습니다.

이는 2015년 233만 7천36표보다 30만 표 이상 더 많은 수치입니다.

KBO는 올스타전 감독이 추천하는 추천선수를 팀별로 13명씩 모두 26명을 추가 선정해 추후 발표할 예정입니다.

프로야구 출범 40주년을 맞아 열리는 올스타전은 7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개최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배정훈 기자(baejr@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