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형형색색 1천만송이' 신안 섬 수국축제에 3만명 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도초도 수국공원
[신안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신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신안군은 도초도 바다 위 수국정원에서 지난달 24일부터 10일간 열린 '섬 수국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4일 밝혔다.

'팽나무 10리길에서 수국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축제에는 전국에서 3만여명이 찾았다.

수국공원, 환상의 정원, 자산어보 촬영지 등 많은 이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고 군은 전했다.

섬 지역 특성상 해상날씨와 불편한 교통 여건에도 몰려든 인파로 수국공원과 환상의 정원은 대성황을 이뤘다.

연합뉴스

팽나무 길에 핀 수국
[신안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달 말께 수국꽃이 지면 9월에는 가을 목수국과 팜파스그라스가 피어 관광객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군은 기대했다.

군 관계자는 "바다 한가운데서 열린 이번 섬 수국축제는 신안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했다.

chog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