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와 불화설 일축 "전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외할머니와 불화설을 일축했다.

최준희는 4일 인스타그램를 통해 팬들과 질의응답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 누리꾼은 최준희에게 "외할머니랑은 연락 끊고 사시나요?"라는 다소 무례한 질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최준희는 "엥? 전혀..?"라는 답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최준희가 외할머니와 나눈 문자 메시지가 담겼다. 외할머니는 "준희야! 내가 먹어본 중에 제일 맛있어. 내 입에 딱이야. 제과점 해도 되겠어. 건포도하고 호두나 잣이 들어가면 완벽할 것 같아. 잘 먹었어. 고마워. 잘 자"라고 다정하게 답해 눈길을 끈다. 또 사진에 최준희가 직접 만든 것으로 보이는 빵이 담겨 외할머니를 위해 직접 구운 빵을 선물한 손녀딸의 마음이 느껴진다.

최준희는 지난 2017년 외할머니와 다툰 뒤 SNS를 통해 외할머니에게 학대를 당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뒤 삭제했다. 이후 경찰 등에서 "외할머니가 과거부터 오빠만 편애하며 나는 지속적으로 학대해왔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경찰은 조사를 진행한 끝에 혐의 없음으로 결론을 내렸으나 최준희는 외할머니의 양육권을 박탈해달라고 꾸준히 요청해 서울가정법원에서 심리를 받기도 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최준희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