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 '김승희 카드' 철회 수순…지지율 하락 속 與 '총대'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우리는 文정부와 다르다"…與지도부선 자진사퇴 공개 촉구

정호영 이은 복지수장 '연속 낙마'는 부담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카드를 접는 쪽으로 급속히 기우는 분위기다.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원인 중 하나로 김 후보자를 비롯한 인사 문제가 지목되는 와중에 여당 지도부가 자진사퇴를 촉구하며 '총대'를 멘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김승희 카드' 철회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김 후보자가 최종 낙마할 경우, 앞서 사퇴한 정호영 전 후보자에 이은 '연속 낙마'인 셈이어서 윤 대통령의 인사 리더십에도 적지 않은 상처를 남기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