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박막례 할머니, 손녀 결혼 발표에 줄잇는 '구독취소'...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 사진| 박막례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가 손녀인 영상제작자 유라(김유라) PD의 결혼 발표 후 주말에만 구독자 3만명이 급감했다. 유라 PD의 예비신랑 관련 성희롱 논란과 이에 대한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에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채널 구독 취소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

박막례 할머니의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 Korea_Grandma'는 4일 오전 9시 기준 구독자 133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1일 박막례 할머니의 손녀인 유라 PD가 결혼 소식을 알린 뒤 3만명 이상의 구독자가 빠져나간 것. 갑작스러운 구독자 이탈은 유라 PD의 예비 신랑에 대한 실망과 유라 PD의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 때문이다.

유라 PD의 결혼 소식이 알려진 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예비 신랑 손모씨에 대한 글이 다수 공개됐다. 의류회사 대표인 손씨의 SNS에는 여성을 희화화 하거나 여자 아이돌을 성희롱하는 듯한 부적절한 게시물이 올라와 있으며 아동 성폭행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 티셔츠를 판매한 이력도 논란이 됐다.

논란이 일자 유라 PD는 한 커뮤니티에 "솔직하게 쓰자면 제가 프러포즈 받은 게 기사가 나고 결혼 발표를 하면서 많은 분들이 제 남자친구에 대해 서칭해보시면서 (확인된) 8년 전 작업물과 그 시기 즈음 올렸던 포스팅들이 문제가 되고 있다(이 부분을 감싸려는 것은 아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문제가 된 것들은) 여성 신체가 노출된 이미지인데 대부분은 패션 잡지 사진이었고, 걸그룹 사진도... 그 시절에 나름 그걸 위트있다고 생각하고 올렸던 것 같지만..."이라며 예비 신랑을 감쌌다.

유라 PD는 그러면서 "지금은 절대 그런 작업물을 만들거나, 그런 포스팅을 생각할 수도 없는 시대라는 것을 모두가 너무 잘 알고 있다. 저는 그런 시대가 다 지나고 만난 사람이기에, 그 사람이 그런 이미지만으로 판단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논란을 모르고 무작정 쉴드쳐주시는 분들이 계시면 또 샤고스(샤이고스트스쿼트, 유라PD가 기획한 NFT)가 먹칠될 거 같아 매도 먼저 맞는 심정으로 적어본다"고 해명 이유를 덧붙였다.

유라 PD 예비신랑에 대한 논란이 알려지자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구독자들은 글을 올리며 구독 취소에 나섰다.

구독자들은 SNS와 댓글로 "항상 건강하시길", "위로와 용기 정말 힘이 됐다. 건강하세요", "앞으로도 행복하길 바란다", "그동안 감사했다"고 박막례 할머니에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아울러 "성희롱을 위트라고 말한 순간 정이 떨어졌다", "성희롱 개념이 8년 전엔 없었나? 위트라니 당황스럽다" 등 해명에 비판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