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현영 "술 취한 딘딘, 나보고 예뻐보인다고 해 뺨 때려"('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미우새' 딘딘, 조현영. 사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초등학교 동창인 24년 지기 래퍼 딘딘과 재밌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는 조현영 딘딘이 그룹 코요테 김종민-신지와 함께 낚시터로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차 안에서 딘딘은 "혼성그룹이 신기하다. 같이 활동하다 보면 술 마실 것 아니냐"라고 궁금해했다.

김종민이 "너희 둘은 술 마시냐"라고 되묻자 딘딘은 "얘가(조현영)이 술을 아예 못 마신다. 내가 술 먹고 싶을 때 불러낼 일이 없다"라고 말했다.

신지가 "맞다. 그러면 뭔 일이 생길 수 있다"고 하자 조현영이 "뭔일이 생길 뻔했는데 내가 맨정신이어서 다행이다"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신지와 김종민이 크게 궁금해하면서 "에피소드 하나만 알려달라"고 하자 조현영은 술에 취한 딘딘과 택시를 타고 집으로 가던 상황을 회상했다.

조현영은 "집 방향이 비슷하니까 택시를 같이 탔다. 저는 술을 안 먹은 상태"라며 "갑자기 딘딘이 저를 보고 '오늘따라 왜 이렇게 예뻐 보이냐'라더라"고 폭로했다.

이 상황을 스튜디오에서 본 MC들은 "끼 부린다", "술을 안 먹은 사람 기억이 정확할 거다"라고 놀라워했고, 딘딘 엄마는 "우리 아들이 그랬을 거다"라고 인정해 웃음을 더했다.

조현영 폭로에 딘딘은 당황해하면서 "제 말의 뉘앙스가 오랜만에 봐서 달라 보인다는 거였다"라며 "내가 그런 말을 해서 얘가 기분이 상했나 보다. 택시에서 내 뺨을 정말 세게 때렸다"며 억울해했다.

그러자 신지가 "(김종민과 딘딘) 두 사람이 공통점이 있다. 종민 오빠는 나한테 죽방을 맞았다"라며 "기분 좋게 술을 먹었는데 종민 오빠가 계속 깐족대더라. 그만하라고 했는데도 계속하길래 '그만해'라면서 뺨을 쳤다. 나도 모르게 풀스윙으로 힘이 실렸다"고 했고, 이에 김종민도 "'쩍!'하는 소리가 났다. 그 이후 같이 술을 안 마신다"라고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딘딘, 조현영은 오는 15일 첫 방송되는 채널S, K-STAR 신규 예능 '나대지마 심장아'의 MC로 호흡을 맞춘다. '나대지마 심장아'는 이성 친구 간에 순수한 우정이 존재하는지, 혹은 사랑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지를 알아보는 '대국민 XY 난제 해결 프로젝트'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