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덴마크 쇼핑몰 총기난사, 3명 사망·3명 중태…당국 "테러 가능성"(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수도 코펜하겐 대형 쇼핑몰서 총격 사건
용의자는 22세 덴마크 남성…현장서 체포
경찰 "소총과 탄약 소지…테러 배제 안 해"
현지 당국, 용의자 기소…4일 재판 예정
"총성 3~4발""10발"…현장은 아비규환
인근 팝가수 콘서트·왕실 리셉션 등 취소
덴마크 총리 "잔혹한 공격…유족에 위로"
핀란드·노르웨이·아일랜드 정상도 "애도"
뉴시스

[코펜하겐=AP/뉴시스] 3일(현지시간)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의 쇼핑몰인 필즈몰에서 총격이 발생해 쇼핑객들이 대피하고 있다. 2022.07.0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유자비 기자 = 3일(현지시간)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 한 쇼핑몰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 3명이 숨졌다. 당국은 테러 행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BBC, AP통신 등에 따르면 덴마크 경찰은 코펜하겐 외곽에 위치한 쇼핑몰 필즈에서 이날 오후 늦게 총격 사건이 발생해 현재까지 3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부상자들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필즈는 상점과 주차장, 레스토랑이 있는 대형 쇼핑몰로 코펜하겐에서 가장 큰 쇼핑몰 중 하나다.

용의자는 22세 덴마크 남성으로, 현장에서 붙잡혔다. 체포 당시 소총과 탄약을 소지하고 있었다.

소렌 토마센 코펜하겐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에서 "22세 덴마크 남성 1명을 용의자로 체포했다"며 "동기는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지만 테러 행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당국은 이 남성을 기소했으며 4일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뉴시스

[코펜하겐=AP/뉴시스] 3일(현지시간)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의 쇼핑몰인 필즈몰에서 총격이 발생해 경찰이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을 연행하고 있다. 2022.07.0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총성이 울리자 일부 사람들은 상점에 숨었고 일부는 당황하며 도망쳤다.

한 목격자는 "반대편에서 2~3발의 총성이 들렸고 사람들이 겁에 질려 출구를 향해 뛰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사람들이 상점 안으로 들어갔고 상점 펜스가 무너졌다. 우리는 뒤에 숨었다"고 했다.

다른 이는 "10발의 총성을 들었다"며 "우리는 화장실로 대피하기 위해 최대한 멀리 뛰었다"고 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총소리를 듣고 쇼핑몰 내 상점의 카운터 뒤로 몸을 던졌다"며 "사람들은 처음에 강도라고 생각했는데, 용의자는 천장이나 바닥이 아닌 사람들에게 총을 쏘고 있었다"고 말했다.

소셜미디어(SNS) 등에 공유된 현장 영상과 사진들에는 공포에 질린 사람들이 쇼핑몰 안에서 총격을 피해 도망치고, 일부는 쇼핑몰 밖으로 뛰쳐 나가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중무장한 경찰은 현장의 혼란스러움을 잘 보여준다. 그야말로 아비규환의 모습이다. 건물 밖으로 나온 사람들은 서로를 안아주며 놀란 가슴을 진정시켰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3일(현지시간)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의 대형 쇼핑몰 필즈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의 용의자 모습. 2022.07.0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통신은 "이런 총격은 덴마크에서 드문 일"이라며 덴마크 한 방송사가 용의자가 반바지에 탱크톱을 입고 오른손에 소총으로 보이는 물체를 든 사진을 게재했다고 전했다.

사진에서 반바지에 어두운 색깔의 민소매 상의를 입고 있는 이 남성은 손에 소총으로 보이는 무기를 들고 있다.

덴마크 언론들은 인근 콘서트장에서 영국 팝가수 해리 스타일스의 콘서트가 오후 8시 열릴 예정이었으나 긴급 취소됐다고 전했다.

콘서트장은 쇼핑몰에서 1마일(약 1.6㎞)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다. 1만7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공연장 안에는 이미 많은 인파가 몰린 상태였지만 콘서트를 긴급 취소하고 모두 퇴장하도록 했다.

또 총격 후 왕실은 사이클 대회 '투르 드 프랑스' 관련 프레데릭 덴마크 왕세자와의 리셉션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뉴시스

[코펜하겐=AP/뉴시스] 3일(현지시간) 오후 총격 사건이 발생한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의 대형 쇼핑몰 필즈 건물 모습. 이 사건으로 3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2022.07.0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사건 이후 첫 발언에서 "잔혹한 공격을 받았다"고 규탄했다.

이어 "이 어려운 시기에 덴마크 국민들이 함께 서서 서로를 지지하도록 격려하고 싶다"면서 또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들에게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강조했다.

인근 국가 정상들도 충격과 공포를 전하며 위로를 건넸다.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는 짧은 트위터 글을 통해 "매우 슬프다"며 "총격적인 폭력 행위"라고 비난했다.

요나스 가르 스퇴르 노르웨이 총리는 "희생자와 유족, 현재 생명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구조대원들에게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마이클 마틴 아일랜드 총리는 "사망자와 부상자의 가족 및 친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이번 총격 사건은 인근 노르웨이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이후 일주일 만에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란 출신 노르웨이 남성이 성소수자(LGBTQ) 축제 도중 총격을 가해 2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

뉴시스

[코펜하겐(덴마크)= AP/뉴시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의 지난 1월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jabiu@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