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출고 지연에 '신차급 중고차' 수요↑…제네시스 G80 가격 상승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월 중고차 시세 분석…신차급 중고차 77% 전월 시세 유지

중고차 전체 시세는 3개월 연속 하락

뉴스1

(케이카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신차 출고 지연이 장기화되면서 '신차급 중고차'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신차급 제네시스 G80 가격은 전월대비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4일 직영중고차 플랫폼 케이카가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 7월 중고차 시세는 고유가 및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3개월 연속 하락하는 가운데 신차급 중고차 가격은 꾸준한 수요에 힘입어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분석됐다.

신차급 중고차는 출고 1년 이내 최신 모델로 주행거리도 적게는 수백㎞에서 최대 1만㎞대에 그친 매물을 의미한다. 신차급 상태를 보여주면서 제조사 보증이 남아있고, 대기 없이 바로 구입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조사 대상 모델을 등급별로 살펴보면 2021~2022년 출고된 차량 중 국산의 66%, 수입의 53%가 전월 시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특히 2022년 출고 차량은 77%(국산 78%, 수입 74%) 시세의 전월과 같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고차 시장의 주력인 차령(3년~7년 사이)에 해당하는 2016년~2020년 사이 출고 차량 전체 모델∙등급 중 약 49%의 시세가 전월보다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과 대조된다.

주요 모델의 시세 변동률을 살펴보면 제네시스 G80(RG3) 시세는 2022년식이 전월보다 0.5% 상승할 전망이다. 반면 2021년식은 0.4%, 2020년식은 1.0% 각각 전월 대비 하락할 것으로 관측됐다. 기아 카니발 4세대 2022년식의 경우 전월 대비 시세가 0.2%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021년식(0.5% 하락)이나 2020년식(1.4% 하락)과 비교해도 시세 하락 예상폭이 작다.

신차급 중고차 거래가 본격화되는 2분기 판매량도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반면 전체적인 7월 중고차 시세는 3개월 연속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수입 중고차의 하락 비중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됐다. 수입 브랜드의 하락 예상 비중은 65%로 전월 53%에서 늘어난 반면 상승 예상 비중은 9%에서 3%로 줄었다.

이민구 케이카 PM1팀 수석 애널리스트(분석가)는 "전체적인 시장 분위기가 하락세인 상황에서 반도체 수급난 속에 신차 출고 대기 기간이 1년 이상에 달하는 인기 차종을 중심으로 신차급 중고차의 감가 방어가 계속되고 있다"며 "시장 전반에서는 고유가 여파로 인해 디젤(경유) 모델의 비중이 높은 브랜드가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hji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