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송강호·이병헌·전도연 ‘비상선언’ 8월3일 개봉[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여름 한국 기대작 항공재난물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이 오는 8월 3일 개봉한다.

4일 쇼박스는 개봉 소식과 함께 1차 캐릭터 포스터 7종을 전격 공개했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사상 초유의 항공 재난을 마주한 7인의 모습을 담아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상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재난 상황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과 상공에서 전대미문의 재난 상황을 맞은 이들의 모습이 대비를 이룬다.

먼저 베테랑 형사팀장 ‘인호’(송강호 분)가 지상에서 재난을 막기 위해 빗속에서도 고군분투하는 절박한 모습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딸과 함께 비행기에 탑승한 ‘재혁’(이병헌 분)이 아이를 지키기 위해 주변을 살피는 모습이 기내에서 벌어지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국토부 장관 ‘숙희’(전도연 분)는 국민들을 살리고자 하는 인간애와 장관의 카리스마가 묻어나오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부기장 ‘현수’(김남길 분)는 승객들을 지키기 위해 비행기를 안전하게 착륙 시켜야 하는 책임감 띈 눈빛으로 관객들의 기대를 더한다.

여기에 ‘진석’(임시완 분)은 가장 담담한 표정으로 기내의 혼란스러운 상황을 지켜보고 있고, 기내 사무장 ‘희진’(김소진 분)은 침착함을 잃지 않으며 탑승객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실장 ‘태수’(박해준 분)는 모두가 이성적인 판단을 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최선의 선택을 하기 위해 고민한다.

이처럼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항공재난을 맞이한 사람들은 지상, 상공에서 각기 다른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8월 3일 확인할 수 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쇼박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