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려와 현대 오가는 류준열→김우빈·김태리, 7인 7색 변화무쌍 개성('외계+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캐릭터들의 강렬한 매력을 담은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캐릭터 포스터 6종이 공개됐다.

텐아시아

/사진제공=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배급사 CJ ENM은 '외계+'인 1부 캐릭터 포스터 6종을 공개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

텐아시아

/사진제공=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각기 다른 시간과 공간 속, 저마다의 개성을 빛내는 7인 7색 캐릭터들의 응축된 매력을 생생히 담았다.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 분)이 자신의 부채 속 고양이 콤비 우왕(신정근 분), 좌왕(이시훈 분)과 함께 도술을 부리는 모습은 신검을 손에 넣기 위한 맹활약을 예고했다. 류준열이 선보일 변화무쌍한 연기 변신도 기대를 모은다.

텐아시아

/사진제공=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외계인 죄수를 관리하는 가드(김우빈 분)의 진중한 표정과 파트너 썬더의 모습을 함께 담아낸 포스터는 외계인 죄수의 호송 과정에서 펼쳐질 예측불허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천둥이 치는 가운데 거침없이 방아쇠를 당기는 천둥 쏘는 처자 이안(김태리 분)과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소지섭 분)이 파괴된 도시 한가운데 서 있는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화면을 뚫고 나올 듯한 강렬한 카리스를 자랑한다.

텐아시아

/사진제공=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늘로 날아갈 듯한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염정아 분)과 청운(조우진 분), 신검을 차지하려는 가면 속의 인물 자장(김의성 분)의 포스터는 극강의 비주얼과 개성을 엿보게 하며 '외계+인' 1부만의 다채로운 캐릭터 열전을 기대하게 한다

텐아시아

/사진제공=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