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제·금융수장들 "국내외 금리 상승기에 리스크 선제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재의 복합 경제위기 상당 기간 지속될 것…공동 대응해야"

연합뉴스

경제부총리 주재 금융당국 조찬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경제부총리 주재 금융당국 조찬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최상목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 추 부총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 2022.7.4 [공동취재} yatoya@yna.co.kr


(서울·세종=연합뉴스) 차지연 오주현 기자 =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이 4일 "국내외 금리 상승기에 거시경제 리스크 요인들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관계부처 합동 대응체계를 구축해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4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조찬 간담회를 열고 정책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달 16일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 이후 18일 만이다.

수장들은 "현재의 복합 경제위기 상황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비상한 경계감을 가지고 주요 이슈들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공동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오는 13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의 기준금리 인상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이날 모인 수장들은 '금리 상승기 거시경제 리스크'를 특히 우려했다.

그러면서 "금융·외환시장, 가계부채 및 소상공인·청년층 등 취약차주 부채, 금융기관 건전성, 기업 자금 상황 등을 면밀히 점검하고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수장들은 앞으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금리 상승 관련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charg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