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공식] 송강호→김남길·임시완 '비상선언', 8월 3일 개봉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쇼박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이 8월 3일 개봉을 확정했다.

4일 배급사 쇼박스는 "올여름 극장가 유일한 항공 재난 영화 '비상선언'이 오는 8월 3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차 캐릭터 포스터 7종을 공개했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 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출연하고 '관상' '더 킹' 등을 연출한 한재림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사상 초유의 항공 재난을 마주한 7인의 모습을 담았다. 지상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재난 상황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과 상공에서 전대미문의 재난 상황을 맞은 이들의 모습이 대비를 이룬다.

텐아시아

/사진제공=쇼박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테랑 형사팀장 인호(송강호 분)가 지상에서 재난을 막기 위해 빗속에서도 고군분투하는 절박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어 딸과 함께 비행기에 탑승한 재혁(이병헌 분)이 아이를 지키기 위해 주변을 살피는 모습이 기내에서 벌어지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국토부 장관 숙희(전도연 분)는 국민들을 살리고자 하는 인간애와 장관의 카리스마가 묻어나온다. 부기장 현수(김남길 분)는 승객들을 지키기 위해 비행기를 안전하게 착륙시켜야 하는 책임감 띤 눈빛으로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진석(임시완 분)은 가장 담담한 표정으로 기내의 혼란스러운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기내 사무장 희진(김소진 분)은 침착함을 잃지 않으며 탑승객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실장 태수(박해준 분)는 모두가 이성적인 판단을 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최선의 선택하기 위해 고민한다.

이처럼 '비상선언'은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항공 재난을 맞이한 사람들은 지상, 상공에서 각기 다른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