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흘 뒤 췌장암으로 세상 떠날 물리학자를 체포한 러시아 국가안보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중국을 위해 간첩 활동을 한 혐의로 러시아 국가안보국(FSB)에 체포됐다가 나흘 만에 운명한 물리학자 드미트리 콜커가 지난 2011년 소셜미디어에 올린 사진. 그는 유명한 오르가니스트이기도 했다.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국가안보국(FSB)이 죽음을 앞둔 물리학자를 시베리아에서 체포해 수도 모스크바까지 끌고 왔는데 사흘 뒤 숨졌다.

횡액을 당한 이는 드미트리 콜커(54)로 노보시비르스크 주립대학의 양자과학기술연구소 소장으로 양자와 레이저 광선 전문가였다. 췌장암을 앓고 있던 그는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노보시비르스크의 병원 병상에서 체포돼 모스크바로 이송됐는데 운명했다고 그의 아들 막심이 3일 밝혔다. 아들은 러시아 검찰과 “국가란 기계”가 아버지의 죽음을 앞당겼다고 규탄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FSB는 영양을 공급받던 튜브를 떼내고 그를 이송했다.

나흘 전 노보시비르스크 법원은 고인에게 두 달 구금을 명했다. 그는 곧바로 모스크바의 레포르토보 교도소에 수감됐다가 근처의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그는 최근 FSB의 승인을 받고 중국으로 건너가 학생들에게 강의를 했는데 그 자리에 FSB 요원이 신원을 숨긴 채 강의를 듣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콜커가 중국 공안과 협력해 비밀 정보를 누설해 국가를 전복하려 했다는 것이 혐의 내용이었다. 고인의 사촌 안톤 디아노프는 로이터 통신에 “그렇게 아픈 사람에게 이런 혐의를 뒤집어씌우는 것은 절대적으로 우스꽝스럽고 극히 잔인한 일”이라면서 “그들은 그가 곧 죽을 것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체포했다”고 개탄했다.

디아노프는 콜커 박사가 러시아와 유럽에서 공연한 매우 뛰어난 피아니스트이자 오르간 연주자였다고 밝혔다.

러시아 과학자들의 인신 구속이 잇따르고 있다. 타스 통신은 전날 국가 반역 협의로 노보시비르스크에서 두 번째 과학자가 구금됐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 인물과 콜커 박사의 연관성은 명확하지 않다고 전했다.

최근 몇년 동안 많은 러시아 과학자가 민감한 자료를 외국인들에게 전달할 혐의로 체포돼 국가반역죄로 기소됐는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인사들은 이런 체포가 근거 없는 편집증에서 비롯됐다고 비판한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