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지만 7호포 터졌다!'…TB 5회 6득점, 잠든 타선 깨웠다(1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최지만(31, 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즌 7호 홈런을 터트렸다.

최지만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경기에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최지만은 4-1로 앞선 5회초 선발투수 로스 스트리플링이 내려가고 트렌트 손튼으로 마운드가 바뀐 가운데 우월 솔로포를 날렸다. 볼카운트 0-1에서 2구째 슬라이더를 제대로 걷어올렸다.

최지만은 1회초 첫 타석에서도 안타를 생산하며 선취점을 뽑는 데 기여했다. 2사 후 해롤드 라미레스가 중전 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최지만 역시 중전 안타를 날려 2사 1, 2루 기회로 연결했다. 이어 아이작 파레디스가 3루수 맷 채프먼의 송구 실책으로 출루할 때 2루주자 라미레스가 득점해 1-0으로 앞서 나갔다.

탬파베이는 5회초 라미레스와 랜디 아로사레나의 투런포까지 터지면서 대거 6점을 뽑으며 7-1로 크게 앞서고 있다. 토론토 선발투수 스트리플링은 4⅔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4실점(3자책점)에 그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