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돌싱글즈3' 전다빈 이혼 사유 "전 남편 고금리 대출...내 이름으로 빚 쌓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다빈이 이혼 사유를 밝혔다.

3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3'에서 남녀 8인의 이혼 사유가 공개됐다. 이날 전다빈은 "결혼 후 전 남편의 사업이 점점 어려워졌다. 정리하고 가게를 차리자고 하더라. 가게를 차릴 돈도 없었다"고 말했다.

전다빈은 "전 남편이 고금리 대출을 받기 시작했다. 그 사람 이름으로 된 고금리를 제가 대환을 해줬다. 그러다보니 제 이름으로 빚이 쌓이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더 미친 듯이 일했다. 반면에 전 남편은 무기력해졌다. 나 혼자 힘을 내고 있네, 이런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살고 싶지 않았다. 행복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전다빈은 특히 "이혼하기로 둘이서 결정한 다음날, 전 남편이 내 가족을 단톡방에 초대해서는 '저희 이혼합니다'라고 썼다"며 아름답지 못한 이별을 언급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