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홍근 “협상 사실상 결렬, 양보안 없으면 내일 의장 선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차 원내대표 회동 후 기자단에 문자

“선택의 여지 없어, 시간 끌기만 확인”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3일 국회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양당의 입장 차이가 여전히 커서 협상은 사실상 결렬됐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의 2차 회동 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내일(4일) 오전까지 국민의힘의 양보안이 없을 경우 예정대로 국회의장단을 단독 선출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사진=이데일리 DB).


그는 “국민의힘의 요청으로 오후 양당 원내대표 회동을 가진 데 이어 저녁에는 수석부대표들까지 같이 만나 협상을 진행했다”면서도 “야당인 민주당이 가장 큰 쟁점인 법사위의 양보라는 통 큰 결단을 먼저 내렸음에도 국정 운영의 무한책임을 진 여당 국민의힘은 끝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전향적인 양보안을 제시하지도 않았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본회의까지 연기하며 국민의힘의 태도 변화를 인내하며 기다렸지만 결국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시간 끌기만 확인하게 돼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내일 오전까지 전향적으로 양보안을 전격 제시하지 않는 한, 우리 민주당으로서는 이제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국회의 장기간 공백을 없애고 물가 대책 등 시급한 민생경제 입법 등을 위해 부득이 최소한의 절차인 국회의장 선출을 내일 오후 예정대로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권성동,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양당 송언석,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저녁 8시께부터 여의도 인근에서 비공개 2+2 원구성 2차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4일 오후 2시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