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엔솔 권영수 첫 유럽 출장… 스마트팩토리로 일정 채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LG엔솔) 부회장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LG엔솔) 부회장에겐 품질과 경쟁력을 갖춘 전기차용 배터리를 생산하는 것이 최대 과제다. 권 부회장은 이를 위해 스마트팩토리에 방점을 찍었다.

권 부회장이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한 이후 처음 떠나는 3일 유럽 출장에서도 스마트팩토리로 일정을 채웠다. 이번 출장 기간 LG엔솔의 배터리 생산 거점인 폴란드 브로츠와프 공장을 방문해 스마트팩토리 추진 상황을 직접 점검한다.

특히 권 부회장은 3박 5일간의 짧은 출장 일정에서 배터리 고객사인 자동차사보다도 독일의 협력사를 방문해 눈길을 끈다. 권 부회장이 스마트팩토리의 모범 사례로 꼽히는 지멘스 암베르크 공장을 찾아가 지멘스 주요 경영진과 회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암베르크 공장은 전통 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한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통해 모든 생산 공정을 데이터화해 위험 요소를 차단하고 불량률 발생을 최소화해 ‘꿈의 공장’으로 불린다. 불량품은 제품 100만개 가운데 10개 미만으로 전해졌다.

앞서 권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지멘스와 배터리 제조 기술의 디지털 및 효율화를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권 부회장의 이번 출장에서 양사는 스마트팩토리와 관련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권 부회장은 스마트팩토리에 진심이다. 지난 1일 임직원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고객이 신뢰하는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스마트팩토리를 완벽하게 적용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LG엔솔은 지난 1일 전사적인 스마트팩토리 운영 등을 위해 조직도 개편했다. 자동차전지사업부 산하에 생산지원담당 조직을 신설해 스마트팩토리 구축과 더불어 가동률·품질·수율 조기 안정화 등의 업무를 담당하도록 했다. 권 부회장은 “글로벌 생산 현장의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전 세계 법인이 하나의 공장처럼 운영되는 체계를 갖추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