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엉뚱한 곳 수색"...野 "회유 가능성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당시 청와대와 국방부가 엉뚱한 곳을 수색하도록 잘못 지시를 내렸다며 연일 전 정부를 향한 공세를 폈습니다.

민주당은 당시 유족들에게 월북을 인정하라고 회유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각각 이어서 들어보겠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청와대, 그리고 국방부는 해군과 해경이 엉뚱한 곳을 수색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지시 사항을 바꾸질 않은 겁니다. 당시 우리 해경과 해군은 故 이대준 씨가 살아있을 때 우리 영해에서 북한에 가장 가까운 바다 쪽에서 북한 쪽을 응시하면서 감시했어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