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토]박용택, 자신을 야구로 이끈 은사와 함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 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LG 박용택의 마지막 33번을 기념하는 영구결번식이 펼쳐진 가운데 박용택이 자신을 야구를 입문하게 한 최재호 강릉고 감독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휘문고-고려대를 졸업한 박용택은 2002년 KBO리그에 데뷔 후 2020년 은퇴하기까지 LG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간판 선수다. 프로 통산 19시즌 동안 2236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8, 2504안타, 213홈런, 1192타점, 1259득점, 313도루 등을 기록했다.

아이뉴스24

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LG 박용택의 마지막 33번을 기념하는 영구결번식이 펼쳐진 가운데 박용택이 자신을 야구를 입문하게 한 최재호 강릉고 감독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