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토 다자외교 데뷔 윤 대통령 “국제정치 현실 더욱 실감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실 참모에 귀국 소회

“한국 반도체·전기차 배터리

유럽 국가들 협력 의사 밝혀”

경향신문

숙소 인근 산책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 당시 부인 김건희 여사와 숙소 근처를 산책하고 있는 모습을 3일 대통령실이 공개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눈 마주 보며 악수 사진 공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뒤 “국제정치 현실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고 3일 대통령실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지난 1일 귀국한 직후 참모들에게 “외신이나 참모들 보고를 통해 국제 문제를 상세히 파악하고 있었지만 각국 정상들을 직접 만나보니 국제정치 현실을 더욱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출국해 3박5일 동안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와 한·미·일 정상회담, 10건의 양자 정상회담 등 16개 외교일정을 소화했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만난 30여명의 각국 정상들 중 “특히 동유럽과 북유럽 국가들은 한국의 원전과 녹색기술, 반도체,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관련 능력을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하면서 협력 의사를 밝혔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각국 정상들과의 만남을 통해 우리의 미래 먹거리가 해당 분야에 달려 있다는 점을 새삼 깨달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한 스페인 동포 초청 간담회 일화도 전해졌다. 당시 임재식 합창단장과 스페인 단원들로 구성된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이 한국 가곡을 불렀는데, ‘보리밭’과 ‘밀양아리랑’에 이어 ‘우리의 소원’을 노래하자 윤 대통령 부부가 눈시울을 붉혔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동포 간담회에는 고 안익태 선생 고택에 거주하며 기념관을 관리하는 안 선생의 셋째 딸 레오노르 안씨도 참석했다.

출국일인 지난달 30일 스페인 기업인들과의 오찬 행사에선 협력 의지를 나눴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기업인들에게 “한국 기업과 협력하고, 한국에 진출해서 여러 가지 좋은 기회를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스페인 기업들의 한국 투자가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유정인 기자 jeongin@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