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이스트 교수가 대학원생들 뺨 때려... 피해자 1명 자퇴 예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셜미디어에 폭로글, 학교는 조사 착수

조선일보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교수가 대학원생들의 뺨을 수 차례 때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학교 측은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3일 카이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페이스북 ‘카이스트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학생 인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최근에 임용된 지 5년이 안 된 교수가 본인 연구실 학생들의 뺨을 수회 때린 사건이 발생했다”며 “피해학생들 중 한 명은 자퇴 예정이라고 한다”고 했다.

글쓴이는 “(교수의) 실적이 우수해서 뽑았다 한들 폭행이라는 범죄를 저지른 교원을 학과에서 쉬쉬하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교수직을 유지하고 있다는 대목에서 얼마나 썩어빠진 집단인지 알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학과 징계위를 열었다는데, 뭐가 중요하냐”며 “가해자는 버젓이 직을 유지하고, 피해자가 자퇴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게 카이스트가 추구하는 연구 환경이냐. 이런 식으로 처리할 거면 대학원생 인권위원회는 뭐하러 만들었느냐”고도 했다.

글쓴이는 “공식적인 사과문 하나 없이 교수평가 사이트에 올라온 ‘교수가 뺨 때림’이라는 평가 글을 삭제해 버리는 등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의 대응을 지속한다면 저는 교수가 저지른 만행을 알릴 것”이라며 “무대응은 지속적인 적폐를 생산해낼 뿐”이라고 했다.

글쓴이는 “카이스트는 부디 실적과 인성이 동시에 겸비된 진정한 교육자를 뽑아달라”며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을 때 제식구 감싸기 식이 아닌 정당하고 합당한 처벌과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해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해당 글이 확산되자 카이스트 해당 학과는 교수와 대학원생 면담 등을 통해 경위를 파악했다. 이후 공정·엄정한 대처를 위해 학내 인권윤리센터에 공식 조사를 의뢰했다. 카이스트 측은 “윤리센터 내·외부 위원이 이 사건을 공식 조사하고 있다”며 “결과가 나오면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