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티베트고원 빙하에 미지 박테리아 800개… "보건위기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인도 질병 잠재적 위험”
한국일보

티베트자치구 초모랑마산(에베레스트) 빙하 모습. 신화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베트고원 빙하에서 인류가 그간 알지 못한 새로운 종류의 박테리아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지구 온난화로 향후 이곳 빙하가 녹을 경우 중국, 인도 등지의 하류에 사는 사람들에게 질병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비관적 전망도 나왔다.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ㆍ덴마크ㆍ호주 공동 연구팀은 과학 학술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에 “티베트고원 빙하 표본에서 1,000가지에 가까운 박테리아를 발견했고 이 중 80% 이상이 전에 발견되지 않은 새로운 종류였다”는 논문을 게재했다.

중국 란저우대와 중국과학원이 주도한 연구팀은 박테리아들의 유전적 분석 결과, 동ㆍ식물과 사람을 아프게 만드는 데 작용할 수 있는 2만7,000개 이상의 분자를 발견했으며 이 중 절반은 새롭게 발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빙하와 현대 미생물 간의 상호작용이 위험할 수 있어 잠재적인 보건 위기 가능성을 평가해야 한다”고 제언하면서 빙하가 녹아 위험한 박테리아들이 유출될 경우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중국과 인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티베트고원과 인접한 히말라야 지역은 남극과 북극 다음으로 많은 빙하가 있어 ‘제3극’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 일대 빙하는 20억명에게 물을 공급하는 10개 주요 강의 원천이어서 ‘아시아의 급수탑’ 역할을 한다.

지구 온난화는 티베트고원의 빙하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중국과학원이 별도로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1979년부터 2020년까지 티베트고원의 온도는 10년마다 0.44도씩 올랐는데 이는 세계 평균의 배에 달한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