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KAIST 큐브위성,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 성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형 지구관측 카메라로 지상 촬영 등 임무 부여받아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실려 궤도에 올라간 성능검증위성에서 지난 1일 두 번째로 분리된 한국과학기술원(KAIST) 큐브위성 '랑데브.'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AIST에 따르면 이 초소형 위성과 KAIST 지상국은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KAIST 지상국이 전날 오전 2시와 오후 2시 40분에 전력공급 채널과 시스템 모드의 변경을 명령했는데 위성으로부터 수신한 데이터를 분석해 정상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사실을 확인했다.

랑데브는 방효충 KAIST 교수팀(항공우주공학과 항공우주시스템 및 제어연구실)이 개발한 인공위성이다. 직육면체 모양으로, 크기는 가로 10㎝·세로 10㎝·높이 30㎝·무게 3.2㎏다. 소형 지구관측 카메라로 지상을 촬영하고, S밴드로 촬영한 영상을 지상국으로 고속 전송하는 등의 임무를 부여받았다. 지상국과는 극초단파/초단파(UHF/VHF) 주판수를 활용해 통신한다. UHF/VHF 주파수를 활용하면 위성이 지구를 바라보지 않아도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다고 전해진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