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첫 월드 투어, 아낌없이 쏟아부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일 첫 월드투어 '액트: 러브 식' 서울 2회 차 공연 개최
미발매 자작곡 '; (땀)' 무대 최초 공개
한국일보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첫 월드 투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월드 투어 '액트: 러브 식' 인 서울' 2회 차 공연을 개최했다.빅히트뮤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데뷔 첫 월드투어 서울 공연의 화려한 막을 내렸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첫 월드 투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월드 투어 '액트: 러브 식' 인 서울' (TOMORROW X TOGETHER WORLD TOUR 'ACT : LOVE SICK' IN SEOUL, 이하 '액트: 러브 식') 2회 차 공연을 개최했다.

'액트: 러브 식'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데뷔 약 3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개최하는 월드 투어다. 지난해 10월 첫 단독 콘서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라이브 '액트: 보이''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던 이들은 이번 서울 공연을 통해 회당 약 5,000명, 이틀간 약 1만 여 명의 팬들을 만났다.

이날 이들은 '꿈의 장'과 '혼돈의 장', 각 시리즈를 연결하는 2개의 '미니소드(minisode)'를 아우르는 세트리스트로 풍성한 무대를 완성했다. '제로 바이 러브송' '블루 오렌지에이드' '동물원을 빠져나온 퓨마' '루저=러버'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 '5시 53분의 하늘에서 발견한 너와 나' '거울 속의 미로' '세계가 불타버린 밤, 우린...' '오프닝 시퀀스' '안티 로맨틱' 등으로 쉴 틈 없는 무대를 이어온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굿 보이 곤 배드'로 본 공연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태현은 "꽉 차다 못해 넘치는 흐름으로 무대를 선보여드렸다"며 "거의 한 편의 영화 서사 같은 흐름으로 저희들의 성장 과정을 보여드리지 않았나 싶다"는 소회를 전했고, 휴닝카이와 수빈은 "무려 11곡을 연이어 보여드렸다. 이번 공연에서 가장 몰입한 시간이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단짠 모먼트를 많이 보여드리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태현은 "어제보다 한 뼘 더 성장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로 기억되면 좋겠다"고 말했고, 연준은 "더 큰 욕심이 생긴 것 같다. 다음 공연 때는 더 큰 공연장에서 모아분들과 함께 했으면 좋겠다. 오래, 자주 봤으면 좋겠다.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서울 첫 공연 당시 많이 긴장했었다고 입을 연 태현은 "오늘은 두 번째(공연)니까 긴장을 많이 안 하겠지라고 생각했다. 무대 직전까지도 안떨렸는데 팬분들의 환호 소리가 들리니까 갑자기 심장이 멈추더라. 서울에서 마지막 공연이라는 생각에 아낌없이 1%의 배터리도 남지 않게 무대에 쏟아부은 것 같다. 앞으로도 더 노력하고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함께하자"고 말해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휴닝카이는 "아쉽다고 생각할 뻔 했지만 모아분들의 응원 소리 덕분에 진짜 재미있게 무대를 할 수 있었다. 아쉽게도 이제 월드투어를 떠나지만 금방 돌아올테니 기다려 달라"고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고, 수빈은 "개인적으로는 어제가 첫 공연이라 미숙하고 부족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오늘은 그런 점들이 좀 더 보완됐을지 모르겠다"며 "그래도 짧은 시간 동안 많은 것을 준비했다고 생각한다. 이틀 동안 저희를 보면서 받아가는 행복이 많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지난 2일 서울 첫 공연을 시작으로 이날 두 번째 서울 공연을 통해 본격적인 월드 투어의 시작을 알린 이들은 이달 북미, 9월 일본, 10월 아시아 공연을 이어가며 총 14개 도시, 20회 공연으로 글로벌 팬들을 만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