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혁신위 "공천 개혁 집착하면 실패…정당·정책 개혁도 함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대선·지선, 당이 잘해서 승리한 것 아냐"
"당내 갈등에 상관없이 공식적으로 개혁"
2030 청년층·당원 자부심 느낄 방안 논의
면책특권 축소·국고보조금 투명성도 검토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최재형(왼쪽 네번째)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3일 "공천 문제에만 집착하면 혁신에 실패한다. 이 시기에 더 혁신해 국민과 당원의 지지를 더 얻어야 한다는 마음가짐을 공유했다"고 강조했다.

혁신위 대변인을 맡은 김종혁 혁신위원은 이날 오후 국회 본관에서 혁신위 워크숍 도중 기자들과 만나 "특정 인물, 계파와 상관없이 혁신을 당연히 이룰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은 "지금까지는 위원들이 모두 왜 이런 시기에 혁신위를 열어야 하느냐에 대해 논의했다"며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승리했지만, 당이 잘해서 이긴 것이 아니라는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거에서 승리한 이런 시기에 더 혁신해 국민과 당원의 지지를 더 얻어야 한다는 마음가짐과 혁신 의사를 공유했다"며 "특정 인물과 계보, 계파에 상관없이, 당내 여러 갈등과 상관없이 공식 기구로서 정당 정치 개혁, 공천 문제, 정책 개혁 등을 해나가겠다는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공천에 대해선 "어떻게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공천할 것인가, 경쟁력 있는 후보를 어떻게 뽑을 것인가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은 또 "공천 문제에만 집착하면 혁신은 실패한다. 공천이 매우 중요하지만 이에 집착하지 않을 것"이라며 "명실상부 전국 정당으로 만들 방안, 2030 청년층 남녀 구분 없이 껴안을 방안, 당원의 자부심을 느끼게 할 방안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예컨대 중앙당이나 시도당에 있던 권한을 어떻게 당원들에게 많이 돌려줄 것인가, 당원 선택권을 어떻게 부여할지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며 "불체포특권 폐지나 면책 특권 축소 등 다양한 정치개혁 방안, 국고보조금 투명성 제고 방안 등을 광범위하게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의도연구원 기능을 보강하고 혁신해야 한다는 말도 있었다"며 "위원들이 광범위하게 당을 혁신하기 위한 방안이 있을지에 대해 기탄없이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혁신 의제 설명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들의 혁신 의제 설명이 끝난 후에는 박수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혁신위는 오후 6시30분께 도시락으로 저녁 식사를 해결한 후 혁신 의제 발표를 이어간다. 발표가 모두 끝난 이후에는 발제 내용을 정리하면서 향후 운영 방향과 정례 회의 일정 등을 정한 후 회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