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 '아이오닉6'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실물 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5일 개막…기아도 전기차 공개


파이낸셜뉴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이 오는 15일 개막하는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아이오닉6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신형 전기차를 대거 선보인다.

3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는 첫 세단형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6의 실물을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달 29일 이 차량의 외관과 실내 디자인을 사진으로 공개한 바 있다. 현대차는 모터쇼 장소인 벡스코에 2700㎡ 규모의 대형 부스를 차릴 예정이다. 아이오닉6 외에 지난해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오토쇼에서 처음 공개한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콘셉트카 '세븐'(Seven)도 전시한다. 아이오닉5와 수소 트럭 엑시언트, 대형 버스 유니버스 등 친환경차 라인업도 소개한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1120㎡ 크기의 부스에서 전기차 모델을 전시한다. 작년 4월 뉴욕의 '제네시스 하우스'에서 미국 언론을 대상으로 처음 공개한 '엑스 스피디움 쿠페'를 국내에 처음 선보인다. 아울러 전기차 GV60과 GV70 및 G80 전동화 모델,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인 G90 롱휠베이스, G70 슈팅 브레이크 등을 선보인다.

기아도 2500㎡ 규모의 부스를 꾸려 전기차와 친환경차를 대거 전시한다. 가장 기대를 끄는 모델은 '더 기아 콘셉트 EV9'이다. EV9은 EV6에 이어 내년에 선보일 플래그십 전기차 모델로 국내에서 처음 실물을 선보인다. 지난해 11월 LA오토쇼에서 처음 공개된 바 있다. 또 2019년 7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셀토스의 상품성 개선 모델도 일반에 공개된다. 이밖에 현대차는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 개 '스팟'등 로보틱스를 전시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