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정부서 생략한 '충무훈련' 3년만에 정상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일 울산에서부터 훈련 개시

민관군 인원·물자동원 재개

산업동원물자생산 훈련 첫 실시

대구, 경북, 경남 등에서도 예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가 지난 문재인 정부 시절 코로나19 등을 핑계로 현장 훈련을 생략·축소했던 충무훈련을 약 3년 만에 정상화한다. 국가적 전쟁 대비 태세에 구멍을 냈던 전임 정부의 과오를 벗고 북한의 선제 핵 공격 위협 등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총력 동원 태세를 회복할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국방부와 행정안전부는 4일 울산광역시를 시작으로 ‘2022년도 하반기 충무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충무훈련에서는 지난 2년여간 미실시(행정 점검으로 대체)됐거나 축소 시행된 자원 동원 훈련(인원 및 물자)이 재개된다.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중요한 요소로 강조되고 있는 전쟁 지속 능력 유지를 위한 전시 산업동원 물자 생산·인도·인수 절차 등을 숙달하는 ‘산업동원 물자 생산 훈련’도 처음 실시된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지역 단위 총력 안보 태세 확립을 위한 자원 동원 훈련의 정상화와 전시 실효성이 있는 산업동원 생산 훈련 실시 등에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충무훈련은 전시 및 테러 등에 대응해 민관군이 국가 총력 대응에 나설 수 있도록 주요 절차 등을 숙달하고 대비 태세를 점검하는 정부 종합 훈련이다. 주요 훈련으로는 자원 동원 훈련(인원 및 물자)과 테러 대비 훈련, 전재민 수용 훈련, 산업동원 물자 생산 훈련 등이 있다.

올해 하반기 훈련은 4일 울산시에서 시작된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4~8일 5일간 훈련을 실시해 주요 자원 동원 및 산업동원 물자 생산 훈련 등 지역 단위 총력 안보 태세를 점검한다. 국방부는 이번 울산 지역 충무훈련을 시작으로 하반기에 대구(9월), 경북(10월), 경남(11월) 등 4곳을 대상으로 충무훈련을 계획하고 있다. 사전에 정부 부처(행정안전부), 훈련 참여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 책임 부대 등과의 소통과 협업을 강화해 즉응 동원 태세 완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충무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민병권 기자 newsroo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