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이스트 교수 대학원생 폭행 논란…“연구실서 뺨 때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정문 전경.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교수가 연구실 소속 학생들의 뺨을 여러 차례 때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3일 카이스트는 인권윤리센터에서 폭행 논란에 휩싸인 교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폭행 논란은 지난 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내 ‘카이스트 대신 전해드립니다’라는 계정에서 제기됐다. 해당 게시글에 따르면 임용된 지 5년이 안 된 교수가 본인 연구실 학생들의 뺨을 수회 때린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피해 학생 중 한 명은 자퇴 예정이라고 한다.

글쓴이는 “학과 징계위를 열었다고요? 그게 뭐가 중요한가요. 결과는 가해자는 버젓이 직을 유지하고 피해자가 자퇴하는 상황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공식적인 사과문 하나 없이 교수 평가 사이트에 올라온 ‘교수가 뺨을 때림’이라는 평가 글을 삭제해버리는 등 미온적이고 눈 가리고 아웅 식의 대응을 지속했다”라고도 했다. 내부에서 문제를 덮으려 했던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끝으로 글쓴이는 “이런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을 땐 제 식구 감싸기식이 아닌 정당하고 합당한 처벌과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해주셨으면 한다”라고 했다.

카이스트 측은 내·외부 위원이 사건을 공식 조사할 예정으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대처할 방침이다.

김양혁 기자(presen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