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범죄로 추락한 日 사진작가, ‘우크라 참상’ 사진전 열려다 무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나의 우크라이나 사진전 포스터. /트위터


성폭행 범죄를 저질렀던 일본의 유명 사진작가가 ‘우크라이나의 참상’을 주제로 사진전을 개최하려다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작가는 결국 사진전을 취소했다.

3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히로카와 류이치(78)는 5일부터 오키나와현 나하시 시민갤러리에서 ‘나의 우크라이나, 참회의 사람들’이라는 제목의 전시회를 열 계획이었다. 히로카와가 지난 5~6월 우크라이나에서 촬영한 사진 등이 전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1일 전시회 취소가 결정됐다.

히로카와의 과거 만행에 시민단체 등이 극렬하게 반발하면서다. 체르노빌 원전 사고, 레바논 전쟁, 팔레스타인 난민을 취재한 유명 포토 저널리스트였던 히로카와는 자신의 명성과 지위를 이용해 여성들에게 성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지난 2018년 밝혀졌다.

조선일보

일본 포토 저널리스트 히로카와 류이치. /트위터


자신이 발행인을 맡았던 사진잡지 ‘데이즈 재팬(Days Japan)’의 아르바이트생을 호텔로 데려가 성폭행을 하거나, 여기자에게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한다. 심지어 자원봉사를 했던 여성에게 누드사진을 찍게 해달라고 조르기도 했다고 한다. 의혹이 제기되자 히로카와는 “성관계는 모두 합의하에 이뤄졌다”거나, “사과를 하기에 앞서 기억을 되살려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었다. 데이즈 재팬 측은 전문가로 구성된 검증위원회를 구성했고, 히로카와의 성범죄와 성희롱, ‘갑질’ 등이 있었다는 것을 인정했다.

이번 전시회는 성범죄 폭로 이후 3년 6개월여 만이다. 오키나와타임스와 류큐신문 등 현지 언론들은 “히로카와가 분명한 사과도 없이 활동을 재개하려 하자 각계에서 비난이 쇄도했다”고 전했다.

여성단체 ‘군사기지·군대를 용납하지 않는 행동하는 여성들의 모임’의 다카사토 스즈요 공동대표는 “(히로카와에게는) 사진전을 개최해 자신의 명예를 회복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