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이팜탄 소녀’ 50년만에 화상치료 끝…“이제 피해자 아닌 생존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네이팜탄 소녀’의 주인공 판티 킴푹 씨.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전의 참상을 보여주는 사진 ‘네이팜탄 소녀’의 주인공으로 유명한 판티 킴푹 씨(59)가 네이팜탄 폭격으로 화상을 입은 지 50년 만에 화상 치료를 마쳤다고 미 NBC뉴스 등이 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미 남부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피부과에서 마지막 화상 후유증 치료를 받았다. 폭격 당시 신체의 65%에 화상을 입은 그는 14개월간 병원 신세를 졌고 이후에도 각종 후유증에 시달렸다. 2015년부터 이날까지 12차례에 걸쳐 레이저로 화상 흉터를 치료한 그는 “나는 이제 전쟁의 피해자가 아닌 생존자”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번 마지막 치료에는 50년 전 그를 촬영한 닉 우트 전 AP통신 기자(71)도 동행했다. 두 사람은 전쟁 반대 메시지를 내기 위해 치료 과정을 언론에 공개했다.

섭씨 3000도에 가까운 열을 내며 낙하지점 반경 수십m를 불바다로 만드는 네이팜탄은 대표적인 비인도적 무기로 꼽힌다. 우트 기자는 1972년 6월 베트남 남부 트랑방에서 폭격을 당한 뒤 벌거벗은 채로 공포에 질린 채 도로를 무작정 달리던 킴푹의 모습을 촬영해 전쟁의 참상을 고발했다. 이 사진은 1973년 퓰리처상을 받았다.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