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의 운세] 7월 4일 월요일 (음력 6월 6일 戊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생각 짧으면 씨암탉 잡는 수 있다. 48년생 이 아픈 날 콩밥 한다더니. 60년생 과격한 바깥 활동보다 가벼운 실내 체조 좋을 듯. 72년생 주변 의견 들어보는 게 먼저. 84년생 멀리 보고 깊이 생각해야 후환 없다. 96년생 자신 있어도 과욕 금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동업에도 다 때가 있는 법. 49년생 ㄴ, ㄷ, ㄹ, ㅌ 성씨가 귀인. 61년생 명분을 잃으면 이익은 장담하기 어렵다. 73년생 딸은 귀하게 아들은 천하게 키워라. 85년생 사람으로 인한 스트레스. 97년생 장거리 여행과 외출은 자제하는 것이 상책.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입장 정리 분명히 해야 오해 없다. 50년생 똥개도 가르치면 사냥개 된다. 62년생 신장 방광 계통 질환을 주의. 74년생 실수는 부끄러운 것이 아니다. 86년생 허심탄회하게 속 얘기 해봐도 좋을 듯. 98년생 확장보다 수성에 신경 쓰도록.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사소한 일에 목숨 걸지 마라. 39년생 해 저문 천 리 타향에 사면초가로다. 51년생 잠시 눈 감고 입장 정리하라. 63년생 사소한 것 연연하지 마라. 75년생 순간 울화 참으면 나중이 평안. 87년생 유력자에게 부탁해 봐도 좋을 듯.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참을 인(忍) 열 번만 외쳐라. 40년생 금전 유혹에 흔들리지 않도록 절대 주의. 52년생 과정의 어려움은 있으나 결과는 무난할 듯. 64년생 조직의 화합 위해 작은 희생은 감수해야. 76년생 통찰력이 요구되는 시기. 88년생 서쪽이 길방(吉方).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상황이 어려워져도 기본 견지하라. 41년생 나눌수록 풍요로워진다. 53년생 정체와 지체의 반복. 65년생 이사와 이동은 전화위복. 77년생 마음이 급하면 타이밍 잡기가 어렵다. 89년생 달콤하고 이익 되는 말[言] 주의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방심은 금물, 경계 늦추지 마라. 42년생 주변 사람과의 충돌 경계. 54년생 한 발짝 물러나 전체를 보는 안목 필요. 66년생 선택도 결과도 모두 내 몫. 78년생 이웃 또는 동료와 친교를 잘 맺도록. 90년생 숫자 5, 10과 누런색 행운 부른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공과(功過)는 내가 만드는 것. 43년생 구설 있더라도 듣지 않으면 저절로 소멸. 55년생 발목 잡던 장애가 사라질 듯. 67년생 숫자 4, 9와 흰색은 행운. 79년생 잔 가시가 더 아프다 했던가. 91년생 예의와 절차는 친한 사이일수록 지켜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닭 잡아도 남을 것이 소 잡고도 모자랄 듯. 44년생 단비가 적시에 내리는구나. 56년생 정성 다하면 소원 이루어질 수도. 68년생 결실이 노력에 비례하니 적극 나서도록. 80년생 결정할 일 있다면 잠시 보류. 92년생 무엇보다 신속한 결정 필요.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자손과 관련된 일이라면 관여치 마라. 45년생 빈틈 보이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써야. 57년생 점검과 확인 철저히. 69년생 문서 거래는 다음에. 81년생 한 끗 차이가 천지 차이. 93년생 경쟁자를 너무 의식하면 나만의 페이스 잃을 수도.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끝까지 밀어붙이도록. 46년생 꼭 해야 할 일 아니라면 다음 기회에. 58년생 가까운 불은 먼 데 물로 끌 수 없다. 70년생 복 이르니 마음도 영험해지는가. 82년생 이끗으로 맺은 관계 이끗이 다하면 소원해진다. 94년생 노력도 때 맞아야 결실 본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뜻하지 않은 불로소득 기대. 47년생 아랫사람 포용하면 편안. 59년생 소신대로 추진해도 좋을 듯. 71년생 붉은색과 숫자 2, 7 행운 부른다. 83년생 뛰어난 기교는 보잘것없는 법. 95년생 지혜를 얻어 듣기 위해서라면 천 리 길도 멀지 않다.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