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남 집 팔면 우리애가 살수 있겠나"...거래절벽속 '증여 두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아파트 거래 절벽이 이어지는 가운데 낮은 가격에 집을 매도하느니 증여를 택하는 경우가 늘면서 서울 아파트 증여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5월까지의 전국 아파트 매매 건수가 2006년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택 시장의 거래절벽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증여는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1~5월 전국 아파트 매매 건수는 15만5987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1만5153건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2006년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적은 수준으로 과거 1~5월 아파트 매매 건수가 20만건을 밑돈 것은 2012년(19만4332건), 2019년(16만2961건) 두 차례에 불과했다. 특히 같은 기간 서울의 매매 건수는 7917건으로 지난해(2만5159건) 대비 30% 수준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1~5월 매매 건수가 1만건을 넘지 못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실수요자들은 최근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등에 따른 금융비용 부담으로 선뜻 집을 사지 못하고 있다. 지난주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9.8을 기록하며 2년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90 아래로 떨어졌다. 매매수급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 87.0까지 떨어지며 8주 연속 하락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을 중심으로 아파트 증여는 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5월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83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7월(1286건) 이후 최대치다. 4월 증여 건수도 812건으로 전체 아파트 거래 3508건 가운데 23%를 차지했다.

서울 아파트 증여는 다주택자 대상 부동산 규제가 강화된 2020년 7월(3362건)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올해 들어 새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완화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주춤했다. 하지만 규제 완화 속도가 예상보다 더딘 데다 아파트 거래 절벽 현상이 길어지고, 집값이 하락세를 보이자 저가 매도 대신 증여를 선택하는 사례가 늘어난 것이다.

특히 매수세가 크게 약화하면서 다주택자의 경우 6월 1일 전까지 집을 처분해야 종합부동산세 등의 절감 혜택을 볼 수 있었는데, 시세보다 가격을 낮춰도 집이 좀처럼 팔리지 않자 증여로 돌아선 사례도 많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특히 강남구의 5월 아파트 증여 건수는 111건으로, 4월(63건)보다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이어 서초구(79건) 강북구(70건), 노원구(60건), 송파·강동구(58건)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 5월 10일 이후 양도소득세 중과 1년 한시 배제 조치에 따라 부담부 증여(수증자가 채무를 승계하는 조건) 시 양도세 완화 혜택도 누릴 수 있게 된 것도 최근 증여 증가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강남 3구는 물론 강북구, 노원구 등 서울 외곽에서도 증여가 증가하고 있는데, 강북구에선 증여 건수(70건)가 매매 건수(39건)를 웃도는 역전 현상도 나타났다.

서진형 공정주택포럼 공동대표(경인여대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정책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다주택자의 출구가 없는 상황이라 매도 시 양도세보다 증여세를 내는 것이 유리한 것"이라며 "강남권을 중심으로 한 '똘똘한 한 채'가 주목받고 있고, 강남 집을 팔아버리면 자식들이 그 집을 다시 사기 어렵다는 심리도 매도보다 증여로 돌아서게 하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