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효리 ♥' 이상순 카페, 주민 불편 사과 "이상순 없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가수 이효리-이상순 부부. 황진환 기자, 이상순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효리-이상순 부부. 황진환 기자, 이상순 SNS 캡처가수 이효리 남편 이상순이 제주도에 개업한 카페가 사과와 함께 예약제 변경을 알렸다.

이상순은 지난 1일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카페를 열었다. 그런데 개업 첫 날 이후 100m 가량 대기줄이 늘어섰고, 오후만 지나면 재료와 MD 상품이 소진되는 등 인파가 몰렸다.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려주고 아내 이효리가 카페에 방문했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이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

결국 이상순의 카페는 지난 2일 공지를 올리고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찾아주셨는데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돼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너른 양해 바라며, 우선 내일 7월 3일 일요일은 재정비를 위해 쉬어가겠다. 예약제 시스템이 도입되면 SNS 계정으로 공지하겠다. 다시 한 번 죄송하고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카페는 3일 다시 공지를 통해 예약제로의 변경을 알리고 열흘 간 정비 기간을 갖기로 했다. 향후 대표 이상순은 영업 중 카페를 방문하지 않을 예정이다.

카페는 "고객분들이 더욱 더 쾌적하게 커피와 음료 그리고 디저트를 즐기실 수 있도록 준비 잘 하겠다. 세 명의 바리스타들이 더욱 성심성의껏 서비스를 제공해드릴 것"이라며 "이상순 대표님은 영업시간 중 이곳에 오시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 대해 미리 생각 못한 점 너른 양해를 바라며 신중히 준비해서 좋은 커피와 음악으로 여러분들을 다시 맞이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2013년 결혼 이후 제주에 정착해 현재까지 제주살이를 이어가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