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 부부, '우리의 소원' 합창에 눈시울 붉혀…"국제정치 실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래먹거리, 원전·녹색기술·반도체·전기차 배터리에 달려"

'참석국 정상 중 유일' 현지 기업인 간담회…한국 진출 독려

뉴스1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사진은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 숙소 인근에서 산책하는 윤 대통령 부부의 모습. (대통령실 제공) 2022.7.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동포와의 간담회에서 외국인 합창단이 부르는 '우리의 소원'에 눈시울을 붉힌 것으로 3일 전해졌다.

대통령실 강인선 대변인은 이날 윤 대통령의 첫 순방 관련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3박5일간 다녀온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출장을 통해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가 해당 분야(원전·녹색기술·반도체·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에 달려있다는 점을 새삼 깨달았다"며 "각국 정상들을 직접 만나보니 국제정치 현실을 더욱 실감할 수 있었다"고 참모들에게 말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또 지난달 29일 진행된 윤 대통령 부부와 스페인 동포의 만찬 간담회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임재식 단장이 이끌고 스페인 단원으로 구성된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이 '보리밭', '밀양아리랑', '우리의 소원'을 불렀다. 임 단장이 '우리의 소원' 합창 때 눈물을 흘렸고 이를 지켜본 윤 대통령 부부도 눈시울을 붉혔다.

고(故) 안익태 선생의 셋째 딸 레오노르 안씨도 참석한 이 행사에는 동포들이 윤 대통령 부부에게 사진 촬영을 요청해 퇴장 시간이 지연되기도 했다.

뉴스1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오후(현지시간)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는 윤 대통령 부부의 모습. (대통령실 제공) 2022.7.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순방 마지막 날인 지난달 30일 스페인 기업인과의 오찬 간담회에 참석했다. 스페인 상공회의소 회장과 기업인연합회 부회장, 무역투자공사 사장 등 스페인 주요 경제단체장들과 더불어 이베르드롤라, 오션윈즈 등 스페인 대표 기업들이 자리했다.

이같은 행사를 진행한 것은 나토 정상회의 참석국 정상 가운데 유일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기업과 협력하고, 한국에 진출해서 여러 가지 좋은 기회를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스페인 기업들의 한국 투자가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인 기업인들은 재생에너지와 환경, 자동차 부품 등의 분야에서 한국 내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화답하며 한국 정부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어 인프라(기반시설)와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양국 기업이 협력해 제3국 진출을 활발히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뉴스1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사진은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 숙소 인근에서 산책하는 윤 대통령 부부의 모습. (대통령실 제공) 2022.7.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os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