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당 대표 출마 선언에… 당내부 “추하다” “내로남불” 비난 쏟아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민주당 청년 정치인 연대)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자 당 내부에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김남국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박지현 출마 특혜는 명백히 공정과 상식에 반하는 일”이라며 박 전 위원장의 출마 자격을 문제 삼았다. 박 전 위원장은 입당한 지 6개월이 채 되지 않아 민주당 당헌·당규상 전당대회에 출마할 자격이 없다. 비대위와 당무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

김 의원은 “오직 자신만을 위한 예외를 특별히 인정해달라니 너무 황당하다”며 “특권을 거부하며 공정한 경쟁을 강조하는 ‘청년 정치’와도 거리가 멀다”고 했다.

그는 “지나친 자의식 과잉과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있는 것은 아닌가 싶다”며 “박 전 위원장 앞에서는 오만하고 독선적이라고 소문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명함도 못 내밀 수준”이라고 했다. 이어 “제발 억지 부리고, 떼쓰는 정치 좀 그만 하시길 바란다”며 “민주당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은 전혀 없고 오직 자기 정치와 자리만 탐하는 사람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빈 전 대통령비서실 국민소통수석실 행정관은 페이스북에 “추하다”며 “지방선거라는 비상 상황에서 외부 초대 손님이었던 박 전 위원장이 언론을 이용해 민주당을 겁박했다”고 말했다. 김 전 행정관은 “당이 원칙대로 출마자격을 불허하면 박 전 위원장은 더 강하게 피해자 코스프레 할 것”이라며 “임시로 쥐어본 막대한 권력에 취해 이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폭주하고 있다”고 했다.

황희두 노무현 재단 이사는 “원칙을 강조하던 분의 행보라고 보기엔 도무지 납득 안 가는 소식”이라며 “남에겐 엄격하고 나에게만 관대한 고무줄 잣대와 내로남불 태도, 유체이탈 화법으로는 결코 민주당을 새롭게 바꿀 수 없다”고 했다. 황 이사는 박 전 위원장을 향해 “이러한 행보가 다른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는 건지도 한 번쯤은 돌아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2일 MBC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을 다시 국민을 위한 정당, 청년의 목소리를 듣는 정당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밝힌다”며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3일 “계파 대결보다는 바람직하다”면서도 “박 전 위원장은 당헌 당규상 출마 자격이 없어서 이 문제를 비대위원들 사이에서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에 대해 “당규에 나오는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고 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실제로 이 규정에 따라 지방선거 때 김동연 경기지사도 비대위와 당무위원회 의결을 거쳐 경선에 참여했다”며 “당규에 따라 처리해주시면 그 결과에 따르겠다”고 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