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내 인생에서 꺼져” 한아름…악성 DM에 대응? 남편과 불화 시사? 게시글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한아름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아라 출신 한아름(본명 이아름·왼쪽 사진)이 의미심장한 게시글을 게재했다.

2일 한아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 지긋지긋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책의 한 부분이 담겨 있다. 특히 공개된 부분에는 ‘만일 타인이 당신에게 실수를 한다면 이렇게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1번째는 뭐 그럴 수도 있지. 2번째는 얘가 왜 이러지. 3번은 내 인생에서 꺼져”라는 내용이 담겨 있어 시선을 끌었다.

또 한아름은 이어 게재한 사진에서 “다 지긋지긋해”라는 글과 함께 ‘앞으로 가려면 해맬 수 있지만 다시 또 일어나 해낼 수 있어요’라는 내용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한아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조용히 신고하겠습니다. 함부로 하는 말들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아셔야 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아름이 한 누리꾼에게 받은 악성 DM의 캡처본이 담겨 있다. 특히 DM을 보낸 누리꾼은 한아름에게 ”남편한테 제발 지X 좀 하지 마세요. 본인이 다 맞다고 생각하겠지만 제3자들은 남편이 보살이라 함. 성질 좀... 아이 앞에서 XX 신경질 내대는데 PTSD 옴”, “진짜 피해자 코스프레하는 거 같음. 말투는 보니까 본인이 먼저 비꼬고 툴툴거리더라고요. 거기서 남편은 또 마냥 좋게 말할 수 없고. 대화 시작을 본인이 어떻게 했는지 모니터 좀...”이라고 욕설 섞인 내용을 보냈다.

이에 해당 DM을 접한 한아름은 누리꾼에게 “본명 밝히고 와라. 경찰서에서 보자 너. 어디서 감히 알지도 못하면서 욕을 해. 곧 보자 너”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한편 한아름은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하고 있으며 우울증으로 인한 남편과의 불화를 공개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