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효리♥이상순 카페 오픈 이틀만에 사과문 올려…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가 제주에서 연 카페가 오픈 이틀 만에 사과문을 올리며 영업을 잠정 중단했다.

지난 2일 두 사람이 운영하는 카페 롱플레이 제주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찾아주셨다.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되어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하다”는 사과글이 게재됐다.

이어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너른 양해 바라며, 우선 3일은 재정비를 위해 쉬어가겠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이효리 이상순 사진=이상순 SNS


예약제 시스템에 대해서는 해당 계정을 통해 추후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지난 1일부터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작은 카페를 열었다. 해당 카페는 이효리가 서빙을 하고 손님들과 기념사진을 찍어주기도 해 인근 일대가 마비될 정도로 큰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이효리는 티빙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서울체크인’에 출연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