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이준석, 운명의 한 주...예상 시나리오 분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달 22일 5시간 가까이 마라톤 회의를 진행했지만, 이준석 대표에 대한 답을 내놓진 못했습니다.

다만, 2주 정도 미룬 오는 7일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습니다.

[이양희 / 국민의힘 윤리위원장 (지난달 22일) :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를 7월 7일 개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준석 대표의) 소명 청취 후 심의 의결하기로 했습니다.]

성 접대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증거 인멸을 지시했는지, 이 대표의 소명을 최종적으로 들어본 뒤 판단하겠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