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휴대폰 정신 팔린 바람에…엘리베이터에 홀로 남겨진 中아이, 8층 추락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의 한 건물 엘리베이터에 보모와 2살 여자아이가 탑승해 있다. 보모는 휴대전화만을 바라보고 있다. /웨이보


중국에서 2살 여자아이가 8층 건물에서 추락해 숨진 사건이 발생해 현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아이 가족 측은 보모의 부주의가 사고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같은달 14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의 한 건물에서 여자아이가 추락 사고로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조선일보

휴대전화만을 바라보던 보모는 엘리베이터에 아이를 남겨둔 채 혼자 내렸다. /웨이보


최근 공개된 건물 CCTV 영상에는 사고 직전 보모와 아이가 해당 건물 엘리베이터에 함께 타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당시 보모는 휴대전화에 정신이 팔려 어린이용 스쿠터만 챙기며 1층에서 내렸고, 아이는 미처 그를 따라가지 못했다. 보모가 바로 이 사실을 알아차리고 문을 열어보려 했지만 실패했다. 그대로 엘리베이터 문은 닫혀버렸고 홀로 남겨진 아이는 바닥에 주저앉아 엉엉 운다.

조선일보

혼자 남겨져 목놓아 울던 아이는 엘리베이터가 8층에 멈추자 내렸다. /웨이보


곧 엘리베이터는 8층에 도착했고 아이는 해당 층에서 내렸다. 그 사이 보모가 계단을 통해 급히 올라갔지만 아이는 찾을 수 없었다. 아이가 건물 창밖으로 추락했기 때문이다.

아이는 2층 연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창문은 바닥에서 45㎝ 높이에 있었다.

아이의 아버지는 현지 매체에 “21개월 된 딸은 최근에야 걸음마를 배웠다”며 보모의 과실로 아이가 숨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건이 발생한 지 8분이 지난 후에야 보모가 자신과 아내에게 전화를 했다며 그마저도 상황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아 아이를 찾는 데 30분이 더 걸렸다고 밝혔다.

아버지는 “딸이 좀 더 빨리 병원으로 옮겨졌다면 목숨을 구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보모가 형사적 책임을 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보모는 현재 구금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보모는 보육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전문 교육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휴대전화를 보기는 했지만 일부러 그런 게 아니다. (아이를) 구하려고 했다”며 “지금 많이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