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 '놀면 뭐하니?' 나비X권진아X엄지윤X쏠, 새로운 곡 '보고 싶었어' 녹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놀면 뭐하니?' 방송캡쳐



콴무진 팀이 '사랑이야'가 아닌 새로운 곡 '보고 싶었어'를 녹음했다.

전날 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시소 팀과 콴무진 팀의 녹음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은혜가 자신의 집에 멤버들을 초대했다. 시소 대표 엘레나킴, 신미나가 먼저 도착했다. 신미나는 "멤버들 초대하기가 쉽지 않은데"라며 초대 이유를 물었고, 윤은혜는 "저희가 시간이 없는데 같이 먹고 얘기 나누고 더 친밀해질거 같아서"라고 답했다.

윤은혜는 시소팀 막내 조현아에 "제가 막둥이라는 소리를 많이 듣다가 막내가 있으니까 저도 모르게 막둥이라는 말이 나오더라. 너무 좋은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돌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했다는 조현아는 "아이돌 친구들이 많다. 티아라 효민이, 원더걸스 유빈언니, 그리고 미쓰에이 수지, 여자아이들 미연이. '네가 34살인데 막내야? 말도 안된다. 사람들이 막내인지 모른다. 그러니까 가서 잘해라'"라고 말했다.

윤은혜는 의상에 대해 "콤플렉스가 요즘 시대에는 드러내서 당당하게 표현하는게 필요할거 같다. 너무 힘든 건 가려주면 되지 않을까"라고 의견을 냈고, 엘레나킴이 의상을 윤은혜에게 맡기겠다고 했다. 이에 윤은혜는 "현아는 위를 딱 맞게 입어야 한다. 저번에 만났을 때 짧은 바지를 입었는데 생각보다 예쁘다"라고 말했고, 신미나는 "생각을 조금 나쁘게 하는 거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윤은혜가 자신의 옷으로 멤버들을 스타일링 해줬다.

본 녹음 전날 조현아가 멤버별 가이드 녹음을 했고, 작곡가들은 "너무 잘하셔서 큰일났다. 현아씨만 믿고 가면 되겠네"라며 칭찬했다. 이어 조현아가 녹음 첫 번째로 타자로 나섰다. 이어 박진주가 느낌을 살려달라는 디렉팅에 "오픈카에 타 있는 느낌. 타볼게요"라며 몰입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은혜의 녹음에 신미나와 엘레나킴은 "저음이 착 붙는다","목소리가 매력적이다 은혜는 확실히"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녹음에 들어간 코타의 반전 랩실력에 시소 대표들이 깜짝 놀랐다.

조영수는 "처음에 멤버가 뽑혔다고 말을 들었을 때 그들이 하기에 좀 더 트렌드하면 어떨까. 마음속에 100% 만족보다는 아쉬운 느낌이었다.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다시 써도 되는지 물어보고 싶다"라며 "멤버 목소리가 정해지고 그 목소리를 상상하면서 쓰면 더 맞는 곡이 나오는 건 확실하니까. '사랑이야'는 킵 해놓고 더 좋은 곡이 나올 수 있을 거 같아서"라고 조심스럽게 제안했다.

콴무진 팀이 녹음을 위해 모였다. 팀이 결성되고 마음이 편해졌다는 쏠과 권진아는 "녹화 끝나고 바로 낮술 때리러 갔다"라고 말했고, 엄지윤은 "저희 11시간 술 먹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쏠은 "멋지게 같이 슈트 입고 화음 넣고 그런 멋진 느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콘셉트에 대해 의견을 냈다. 이어 나비는 "우리 음악 방송 한번 나가면 DM 많이 올거다. 구남친들한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작된 녹음에서 쏠, 권진아, 엄지윤, 나비가 각자의 개성을 살린 보컬로 감탄을 자아냈다. 조영수는 권진아가 부르는 '보고 싶었어'에 "나왔다 너무 좋아 어떡해"라며 놀랐다. 그리고 엄지윤은 "저런건 여기 없다. 저거 뭐야?"라며 권진아의 화려한 애드리브에 감탄했다. 콴무진의 유일한 비가수 엄지윤이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녹음실에 들어갔다. 엄지윤은 높은 고음에 "와 진짜 벅차다"라고 속마음을 그대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