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시회를 준비하고 있다" 화가로 변신할 '메이저 퀸' 전인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전인지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가 평소에 신발에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작년에 전시회를 보러 갔다가 저도 한 번 해보게 돼서 겨울에 전시회를 준비하고 있다. 잘 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전인지)

3년 8개월간 우승이 없다가 메이저 대회를 제패한 골프 선수 전인지(28)가 2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전인지는 지난달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에서 끝난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 2018년 10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이후 3년 8개월 만에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우승 상금 135만 달러(약 17억5천만원)를 받은 전인지는 이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4승째를 따냈다.

특히 4승 가운데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등 메이저 대회에서만 3승을 수확해 '메이저 퀸'의 면모를 보였다.

우승한 이후 2015년 US여자오픈이 열렸던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에서 행사를 치르고 이날 귀국한 전인지는 "3년 8개월 만에 우승인데 정말 많은 분이 기다려주시고 응원해주신 결과"라며 "메이저 우승으로 보답할 수 있어서 기뻤는데, 이렇게 한국에 와서 팬 분들이 환영해주시니 울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인지는 국내에 머무는 동안 "우승을 예상하지 못하고 쉬는 일정을 많이 잡았는데 친구들과 만나는 일정들을 취소해야 할 정도로 많이 바빠졌다"면서 "그래도 너무 좋은 일이니까 기쁜 마음으로 일정을 소화하고 싶다. 또 틈틈이 연습하면서 21일 개막하는 에비앙 챔피언십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겨울에 제가 국내에서 미술 전시회를 계획 중인데 시간이 되면 그림도 그리면서 충전하는 시간을 갖고 싶다."고 전했다.

이날 입국장에는 전인지의 팬클럽 '플라잉덤보' 회원 등 약 30여 명이 나와 전인지의 금의환향을 반겼다.

MHN스포츠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전인지가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베세즈다 로이터/USA TODAY=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2일 인천공항에 가진 전인지와 일문일답이다.

- 3년 8개월 만에 우승할 수 있었던 요인은.
대회 전에 남자 US오픈에서 우승한 선수(매슈 피츠패트릭)가 그 코스에서 열린 아마추어 대회에서 우승한 인연으로 그때 지냈던 숙소에서 똑같이 자고, 그동안 적어온 골프 일지를 읽으면서 대회를 준비했다는 기사를 봤다. 저도 마음을 다시 가다듬고, 그동안 써온 골프 멘털 노트를 다른 때보다 한 문장씩 마음에 새기며 읽었다. 그런 것들이 대회 중에 잘 맞아떨어져서 팀 덤보(전인지의 별명)가 이런 값진 성과를 만든 것 같다.

- 읽었던 자신의 골프 멘털 노트 중에 기억나는 문구가 있는지.
사실 그것보다 대회 전에 코치님(박원 위원)이 "샷에 영혼이 실리지 않는다. 샷은 좋아졌는데 점수로 이어지지 않는 이유는 그런 너의 마음가짐 때문"이라며 "그런 마음으로 할 거면 골프를 그만두라"고 말씀해주셨다. 그게 제게 충격적으로 와닿아서 대회 기간 매 샷, 매 퍼트 혼을 실어서 하려고 했다.

- 마지막 날 우승 확정 후 울었는데.
첫날부터 큰 점수 차로 이기고 가다 보니 마지막 날 우승을 못 하면 망신이라는 부정적인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인지 최종일 18홀이 너무 길게 느껴졌는데 그 시간이 끝나고, 내가 해냈다는 생각에 그랬던 것 같다.

- 이번 우승이 예전 우승과 다른 의미가 있다면.
우승은 모두 기억에 남지만 이번에는 오래 기다린 우승이고, 첫날부터 제가 골프를 하면서 가장 잘 된 날이라서 자신감도 많이 얻은 대회가 됐다.

- 메이저에 강한 이유는.
이 질문을 많이 받는데 선수라면 누구나 메이저 대회에 더 우승하고 싶어하고, 그래서 더 집중하게 마련이다. 저도 저희 팀원과 다 같이 그런 마음으로 준비를 하고, 메이저 대회 코스가 저의 확률 높은 공략법과 잘 맞기도 해서 그런 결과가 나왔다고 본다.

- 이번 대회 코스가 길어서 우승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전망이 있었는데.
대회 기간에는 사실 코스가 길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메이저 코스라 그린이 단단할 것으로 생각해서 9번 우드, 7번 우드를 준비해 갔는데 전체적으로 코스가 저와 잘 맞게 세팅이 돼 있고, 첫날부터 잘 풀려서 자신감도 생겼다. 퍼트도 제가 본 대로 잘 굴러가면서 거리에 대한 생각은 크게 안 들었다.

MHN스포츠

전인지가 지난 4월 열린 LPGA투어 '2022 디오 임플란트 LA 오픈' 2라운드 1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MHN스포츠 로스엔젤레스(美), 권혁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우승이 없는 3년 8개월간 가장 힘들었던 것은 어떤 부분인가.
힘들었던 것은 이제 지나간 것이다. 지나간 일들을 더 얘기하고 싶지 않고, 제가 지금 하는 것들과 앞으로 저의 목표 등을 생각하며 집중하고 싶다.

- 메이저 5개 대회 가운데 3개를 제패해서 커리어 그랜드 슬램 가능성이 생겼는데.
메이저 대회에서 1승을 더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할 수 있어서 제게도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그것에 대한 의욕이 넘치는 상태라 잘 준비하고 싶다.

- 올해도 메이저 대회가 2개 남았다.
이번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까지 굉장히 오래 걸렸는데, 올해 또 다른 메이저에서 우승한다면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기쁠 것 같다. 최근 한국 선수들의 메이저 우승도 오래 없었다는 지적도 나왔지만 이번 우승으로 자신감이 더 생긴 것도 있다. 에비앙 챔피언십과 AIG 여자오픈에서도 지금 이런 마음을 잘 유지해서 제가 할 수 있는 것들을 다 펼쳐 보이고 싶다.

- 환영나온 팬 여러분께 인사말을 부탁한다.
또 팬 분들 얘기하다가 울면 안 되니까 호흡 한 번 먼저 가다듬겠다. 제가 우승이 없는 기간에 저보다 더 마음 아파해주셨다. 팬 여러분 응원에 많은 힘을 받았다. 제가 최근 은퇴까지 생각했다는 기사를 보시고도 많은 응원을 주셨는데, 이번 우승으로 팬 여러분을 조금이라도 웃게 해드려 다행이다. 늘 변함없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오래오래 팬 여러분께 성적으로 보답하고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어가는 선수가 되고 싶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