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신혜·장민호, '엄마는 예뻤다' 의뢰母 상황에 울컥…청춘 되찾을 수 있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엄마는 예뻤다’/제공=LG헬로비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엄마는 예뻤다’에서는 역대 최대 위기에 봉착한 닥터 군단의 모습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되는 LG헬로비전, MBN 오리지널 예능 ‘엄마는 예뻤다’ 10회에서는 서울에 거주하는 열 번째 의뢰모의 청춘을 되찾아 주기 위해 맞춤 솔루션이 진행된다.

공개된 영상 속 의뢰모의 딸은 “엄마께서 사고로 인해 이전의 목소리를 잃으셨다”고 밝혀 충격을 안긴다. 이어 의뢰모는 소리를 내는 것 자체가 힘겨워 보이는 허스키한 목소리로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더욱이 시간, 장소를 불문하고 눈물을 쏟아내는 의뢰모의 면면이 담겨 마음을 아프게 한다.

무엇보다 지금까지 최적의 맞춤 솔루션으로 아홉 의뢰모의 청춘을 되찾아준 닥터 군단의 역대 최대 고비가 예고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닥터 군단은 “목소리는 우리가 못 고쳐 주잖아”라며 고민에 빠진 데 이어 이비인후과 의사는 “사실 여러 번 수술한 거를 재수술 하긴 쉽지 않거든요”라며 난색을 표해 이목을 끈다.

이에 영상 말미에는 “그냥 안 할래요”라며 변화를 포기하려는 듯한 의뢰모의 모습이 담겨, 솔루션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뿐만 아니라 이날 황신혜, 장민호 등 4MC는 의뢰모의 안타까운 상황에 눈시울을 붉혔다.

‘엄마는 예뻤다’ 10회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